9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허무하지 않은 인생’

읽을범위 : 전도서 1:1~3:22, 고린도후서 6:1~13, 시편 46:1~11, 잠언 22:15

묵상말씀 : 전도서 1:1


[헛되고 헛되다, 설교자는 말한다, 헛되고 헛되다. 세상만사 헛되다.]

구약 말씀이 전도서에 들어갔습니다. 오늘 본문 말씀을 개역성경은 “전도자가 가로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라고 번역합니다. 무엇이 그렇게 허무해서 헛되다고 이렇게까지 강조하는 것일까요? 내용을 계속 읽어보면 ‘세상 사는 것이, 무엇을 이루고, 얻어도 허무하다’는 말입니다.

생명과 세상의 모든 것이 하나님이 주신 것이며, 감사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말은 완전히 반대의 뜻 같아서 많이 당황하게 됩니다.

이 세상의 일, 우리가 매달려서 사는 일들이 공허하다는 느낌은 우리도 가끔 느낍니다. 그 근원과 본질은 모르고서 눈에 보이는 세상의 일에만 매달려 죽을듯이 사는 것은 허무한 인생입니다.

이 허무함은 그 근원과 본질을 깨달아야 해결됩니다. 결국 ‘헛되다’는 이 말은 인생의 의미를 잊고 열심히만 살아가는 인생에게 ‘나는 왜 사는가?’, ‘무엇을 위해서 살아야 하는가?’를 돌아보고 발견하라는 말입니다. 우리도 생각해 봅시다. ‘왜 사는가?’ 그리고 ‘무엇을 위해서 살아야 하는가?’ 그리고 그 답을 가지고서 열심히 살아갑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