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1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사 7:14>

읽을범위 : 사 5~8장

묵상말씀 : 사 7:14


"그러므로 주님께서 친히 다윗 왕실에 한 징조를 주실 것입니다. 보십시오,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며, 그가 그의 이름을 임마누엘이라고 할 것입니다."(새번역)

오늘의 내용은 시리아와 이스라엘을 통해 유다가 고통 당하며, 그 나라들은 앗수르에 망할 것이고, 유다도 심판을 받을 것이라는 예언의 말씀입니다. 그 내용 중에 7:14의 말씀이 나옵니다. 이 말씀은 마태복음 1:2에서 인용해서 예수님에 대한 예언으로 사용했지만, 이사야서에서는 그렇게 읽히지 않습니다. 이 내용을 다윗 왕실에 주는 징조라고 하는데, 구원의 징조가 아닌 고통과 시련의 징조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뜻의 임마누엘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이 말에서 희망의 가능성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택한 백성과 함께 하십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뜻을 따르지 않고 그 법을 따르지 않는 백성은 징계를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이 함께하심은 무조건적인 구원을 뜻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언약도 무조건 축복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그 법을 따라 살면 복을 주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뜻을 우리 인생에 적용해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