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8일 목요일 말씀묵상 <잠 24:11,12> ‘모른다고 하지 마라’

찬양 ‘주 사랑이 나를 숨쉬게 해’




말씀 <잠언 24:11,12 새번역성경>

11 너는 죽을 자리로 끌려가는 사람을 건져 주고, 살해될 사람을 돕는 데 인색하지 말아라.

12 너는 그것이 '내가 알 바 아니라'고 생각하며 살겠지만, 마음을 헤아리시는 주님께서 어찌 너의 마음을 모르시겠느냐? 너의 목숨을 지키시는 주님께서 다 알고 계시지 않겠느냐? 그분은 각 사람의 행실대로 갚으실 것이다.

묵상

죽음의 위기를 맞은 사람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야 합니다. 말하나마다 당연한 것이지만, 내가 도와야 한다고 생각하고, 내가 도우려면 내 시간을 내야하고, 노력을 들여야 하고, 어쩌면 내가 손해를 보거나 나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면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현실에서 누군가를 돕는 것은 나에게 부담이 되는 일입니다.

이 말씀은 하나님의 뜻을 말해주는 것이면서 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내가 어려울 수 있어도 남을 돕는 것이 지혜로운 것입니다. 그 결과가 선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준비없이 나서기 보다는 지혜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12절의 말씀을 개역개정 성경은 ‘나는 그것을 알지 못하였노라’로 번역했고 새번역은 ‘내가 알 바 아니라’고 번역했습니다. 70인역성경(LXX, 헬라어번역성경)은 ‘이 사람을 모릅니다’라는 뜻으로 번역했습니다.

어려움을 당하는 사람이 내가 모르는 사람이어도 도와야 하며, 그 상황을 몰랐다는 변명은 이웃에게 무관심한 죄가 되며, 내가 알 바 아니라는 태도는 이웃의 고난이 자기 책임이 아니라는 오만한 태도입니다. 모든 해석이 다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는 내 곁의 이웃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사랑과 관심으로 돌봐야 합니다. 그리고 모르는 사람도 하나님이 사랑하는 자며 나의 이웃인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하나님의 사람은 이웃의 고통을 자기가 겪는 것으로 여기고 도와야 합니다.

기도

주여 나도 살기가 만만치 않지만, 내 이웃 중에 어려움 당하는 자가 있으면 나에게 맡기신 것으로 믿고 최선을 다해 돕는 지혜로운 인생을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9월 21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암 8:11> 영적인 기근

읽을범위 : 아모스 4~9장 묵상말씀 : 암 8:11 그 날이 온다. 나 주 하나님이 하는 말이다. 내가 이 땅에 기근을 보내겠다. 사람들이 배고파 하겠지만, 그것은 밥이 없어서 겪는 배고픔이 아니다. 사람들이 목말라 하겠지만, 그것은 물이 없어서 겪는 목마름이 아니다. 주의 말씀을 듣지 못하여서, 사람들이 굶주리고 목말라 할 것이다. 아모스는 남유다 드고

9월 18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호 14:1,2> 회개하기에 늦은 때는 없다

읽을범위 : 호 8~14장 묵상말씀 : 호 14:1,2 이스라엘아, 주 너의 하나님께로 돌아오너라. 네가 지은 죄가 너를 걸어 거꾸러뜨렸지만, 너희는 말씀을 받들고 주님께로 돌아와서 이렇게 아뢰어라. "우리가 지은 모든 죄를 용서하여 주십시오. 우리를 자비롭게 받아 주십시오. 수송아지를 드리는 대신에 우리가 입술을 열어 주님을 찬양하겠습니다. 호세아는 계속

9월 17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호 1:2> 음란한 이스라엘

읽을범위 : 호세아 1~7장 묵상말씀 : 호 1:2 주님께서 처음으로 호세아를 시켜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말씀하실 때에, 주님께서는 호세아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너는 가서 음란한 여인과 결혼하여, 음란한 자식들을 낳아라! 이 나라가 주를 버리고 떠나서, 음란하게 살고 있기 때문이다." 호세아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 예언자이며, 또 하나님의 명령으로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