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8일 목요일 말씀묵상 <잠 24:11,12> ‘모른다고 하지 마라’

찬양 ‘주 사랑이 나를 숨쉬게 해’




말씀 <잠언 24:11,12 새번역성경>

11 너는 죽을 자리로 끌려가는 사람을 건져 주고, 살해될 사람을 돕는 데 인색하지 말아라.

12 너는 그것이 '내가 알 바 아니라'고 생각하며 살겠지만, 마음을 헤아리시는 주님께서 어찌 너의 마음을 모르시겠느냐? 너의 목숨을 지키시는 주님께서 다 알고 계시지 않겠느냐? 그분은 각 사람의 행실대로 갚으실 것이다.

묵상

죽음의 위기를 맞은 사람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야 합니다. 말하나마다 당연한 것이지만, 내가 도와야 한다고 생각하고, 내가 도우려면 내 시간을 내야하고, 노력을 들여야 하고, 어쩌면 내가 손해를 보거나 나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면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현실에서 누군가를 돕는 것은 나에게 부담이 되는 일입니다.

이 말씀은 하나님의 뜻을 말해주는 것이면서 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내가 어려울 수 있어도 남을 돕는 것이 지혜로운 것입니다. 그 결과가 선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준비없이 나서기 보다는 지혜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12절의 말씀을 개역개정 성경은 ‘나는 그것을 알지 못하였노라’로 번역했고 새번역은 ‘내가 알 바 아니라’고 번역했습니다. 70인역성경(LXX, 헬라어번역성경)은 ‘이 사람을 모릅니다’라는 뜻으로 번역했습니다.

어려움을 당하는 사람이 내가 모르는 사람이어도 도와야 하며, 그 상황을 몰랐다는 변명은 이웃에게 무관심한 죄가 되며, 내가 알 바 아니라는 태도는 이웃의 고난이 자기 책임이 아니라는 오만한 태도입니다. 모든 해석이 다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는 내 곁의 이웃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사랑과 관심으로 돌봐야 합니다. 그리고 모르는 사람도 하나님이 사랑하는 자며 나의 이웃인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하나님의 사람은 이웃의 고통을 자기가 겪는 것으로 여기고 도와야 합니다.

기도

주여 나도 살기가 만만치 않지만, 내 이웃 중에 어려움 당하는 자가 있으면 나에게 맡기신 것으로 믿고 최선을 다해 돕는 지혜로운 인생을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