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8일 목요일 말씀묵상 <잠 24:11,12> ‘모른다고 하지 마라’

찬양 ‘주 사랑이 나를 숨쉬게 해’




말씀 <잠언 24:11,12 새번역성경>

11 너는 죽을 자리로 끌려가는 사람을 건져 주고, 살해될 사람을 돕는 데 인색하지 말아라.

12 너는 그것이 '내가 알 바 아니라'고 생각하며 살겠지만, 마음을 헤아리시는 주님께서 어찌 너의 마음을 모르시겠느냐? 너의 목숨을 지키시는 주님께서 다 알고 계시지 않겠느냐? 그분은 각 사람의 행실대로 갚으실 것이다.

묵상

죽음의 위기를 맞은 사람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야 합니다. 말하나마다 당연한 것이지만, 내가 도와야 한다고 생각하고, 내가 도우려면 내 시간을 내야하고, 노력을 들여야 하고, 어쩌면 내가 손해를 보거나 나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면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현실에서 누군가를 돕는 것은 나에게 부담이 되는 일입니다.

이 말씀은 하나님의 뜻을 말해주는 것이면서 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내가 어려울 수 있어도 남을 돕는 것이 지혜로운 것입니다. 그 결과가 선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준비없이 나서기 보다는 지혜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12절의 말씀을 개역개정 성경은 ‘나는 그것을 알지 못하였노라’로 번역했고 새번역은 ‘내가 알 바 아니라’고 번역했습니다. 70인역성경(LXX, 헬라어번역성경)은 ‘이 사람을 모릅니다’라는 뜻으로 번역했습니다.

어려움을 당하는 사람이 내가 모르는 사람이어도 도와야 하며, 그 상황을 몰랐다는 변명은 이웃에게 무관심한 죄가 되며, 내가 알 바 아니라는 태도는 이웃의 고난이 자기 책임이 아니라는 오만한 태도입니다. 모든 해석이 다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는 내 곁의 이웃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사랑과 관심으로 돌봐야 합니다. 그리고 모르는 사람도 하나님이 사랑하는 자며 나의 이웃인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하나님의 사람은 이웃의 고통을 자기가 겪는 것으로 여기고 도와야 합니다.

기도

주여 나도 살기가 만만치 않지만, 내 이웃 중에 어려움 당하는 자가 있으면 나에게 맡기신 것으로 믿고 최선을 다해 돕는 지혜로운 인생을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