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7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마 18:27,28> 죄의 크기를 계산하면

읽을범위 : 마 16~18장

묵상말씀 : 마 18:27,28

주인은 그 종을 가엾게 여겨서, 그를 놓아주고, 빚을 없애 주었다.

그러나 그 종은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 빚진 동료 하나를 만나자, 붙들어서 멱살을 잡고 말하기를 '내게 빚진 것을 갚아라' 하였다.

마태복음 16장에는 베드로의 신앙고백인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가 나옵니다. 17장에는 예수님이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산에 올라가셔서 변화되셨던 변화산 사건이 나옵니다. 18장에서는 ‘천국에서 누가 큰자인지’를 묻는 제자들에게 어린아이 같아야 한다고 하시고, 잃어버린 한마리 양의 얘기를 해주시고, 죄지은 형제를 어떻게 대할지 얘기해 주시고, 베드로가 얼마나 용서해야 할지 물으니 ‘일흔 번을 일곱 번이라도’ 용서하라고 하시고, 빚진 종의 이야기를 해주십니다.

빚진 종은 구원 받은 성도를 상징하고, 그에게 빚진 자는 성도에게 잘못하는 사람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베드로의 용서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 제한 없이 용서하라고 하시고, 그 이유를 이야기로 풀어주신 것 같은데, 묵상할수록 은혜가 됩니다.

아주 큰 빚을 탕감받은 자가 작은 빚은 받아내려고 하지 말라는 말씀입니다. 아주 큰 빚은 내 영혼의 구원을 위한 죄 용서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으로 받은 구원이 더 크고 하나님의 은혜로 받은 것이 큰데, 다른 사람이 나에게 짓는 죄가 아무리 커도 하나님의 사랑보다 크지 않고, 내가 용서받은 영혼의 무게에 미치지 못하니 당연히 용서하며 살라는 말씀입니다. 살다보면 억울한 경우, 너무 화가 나는 경우를 만납니다. 어떤 것은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잡아야 하겠지만, 어떤 것은 용서가 아니고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이야기 속의 종이 왕에게 진 빚은 갚을 수 없을만큼 크기에 그를 불쌍히 여긴 왕이 탕감해준 것입니다. 왕의 마음은 그 종을 아끼는 것이지, 빚을 받아내는데 있지 않습니다. 나를 향하신 하나님의 마음이 바로 이렇지 않을까요? 우리의 죄를 정죄하고 판결하여 벌주시기 보다 용서하시는 이유는 우리가 온전히 구원에 이르기를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을 받았으니 늘 기뻐하며 감사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 27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그런 일은 없다’

읽을범위 : 대하 19:1~20:37, 롬 10:14~11:12, 시 21:1~13, 잠 20:4~6 묵상말씀 : 대하 19:2,3 [그러나 하나니의 아들 선견자 예후가 나와 맞으며 여호사밧 왕에게 말하였다. "이 어찌 된 일입니까? 불의한 자를 도우시다니요! 야훼를 미워하는 자들을 사랑하시다니요! 이 일로 해서 임금께서는 야훼의 진노를 받으실 것입니다.

7월 2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굳은 것을 깨고, 새롭게’

읽을범위 : 대하 17:1~18:34, 롬 9:25~10:13, 시 20:1~9, 잠 20:2~3 묵상말씀 : 롬 9:31,32 [그런데 이스라엘은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는 법을 추구하였지만 끝내 그 법을 찾지 못했습니다. 왜 그렇게 되었습니까? 그들은 믿음을 통해서 얻으려 하지 않고 공로를 쌓음으로써 얻으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그들은 그 걸

7월 23일 매일말씀묵상 ‘다음 세대를 생각하면’

읽을범위 : 대하 8:11~10:19, 롬 8:9~25, 시 18:16~36, 잠 19:26 묵상말씀 : 대하 10:13,14 [왕의 대답은 가혹하였다. 끝내 원로들의 충고를 외면하고 젊은이들의 충고를 따라 이렇게 말하였다. "부왕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웠다지만, 나는 그보다 더 무거운 멍에를 메우리라. 부왕께서는 너희를 가죽채찍으로 치셨지만,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