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7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마 18:27,28> 죄의 크기를 계산하면

읽을범위 : 마 16~18장

묵상말씀 : 마 18:27,28

주인은 그 종을 가엾게 여겨서, 그를 놓아주고, 빚을 없애 주었다.

그러나 그 종은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 빚진 동료 하나를 만나자, 붙들어서 멱살을 잡고 말하기를 '내게 빚진 것을 갚아라' 하였다.

마태복음 16장에는 베드로의 신앙고백인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가 나옵니다. 17장에는 예수님이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산에 올라가셔서 변화되셨던 변화산 사건이 나옵니다. 18장에서는 ‘천국에서 누가 큰자인지’를 묻는 제자들에게 어린아이 같아야 한다고 하시고, 잃어버린 한마리 양의 얘기를 해주시고, 죄지은 형제를 어떻게 대할지 얘기해 주시고, 베드로가 얼마나 용서해야 할지 물으니 ‘일흔 번을 일곱 번이라도’ 용서하라고 하시고, 빚진 종의 이야기를 해주십니다.

빚진 종은 구원 받은 성도를 상징하고, 그에게 빚진 자는 성도에게 잘못하는 사람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베드로의 용서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 제한 없이 용서하라고 하시고, 그 이유를 이야기로 풀어주신 것 같은데, 묵상할수록 은혜가 됩니다.

아주 큰 빚을 탕감받은 자가 작은 빚은 받아내려고 하지 말라는 말씀입니다. 아주 큰 빚은 내 영혼의 구원을 위한 죄 용서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으로 받은 구원이 더 크고 하나님의 은혜로 받은 것이 큰데, 다른 사람이 나에게 짓는 죄가 아무리 커도 하나님의 사랑보다 크지 않고, 내가 용서받은 영혼의 무게에 미치지 못하니 당연히 용서하며 살라는 말씀입니다. 살다보면 억울한 경우, 너무 화가 나는 경우를 만납니다. 어떤 것은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잡아야 하겠지만, 어떤 것은 용서가 아니고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이야기 속의 종이 왕에게 진 빚은 갚을 수 없을만큼 크기에 그를 불쌍히 여긴 왕이 탕감해준 것입니다. 왕의 마음은 그 종을 아끼는 것이지, 빚을 받아내는데 있지 않습니다. 나를 향하신 하나님의 마음이 바로 이렇지 않을까요? 우리의 죄를 정죄하고 판결하여 벌주시기 보다 용서하시는 이유는 우리가 온전히 구원에 이르기를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을 받았으니 늘 기뻐하며 감사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