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2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마 27:3~5> 배신보다 나쁜 포기

읽을범위 : 마 27,28장

묵상말씀 : 마 27:3~5

그 때에, 예수를 넘겨준 유다는, 그가 유죄 판결을 받으신 것을 보고 뉘우쳐, 그 은돈 서른 닢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돌려주고,

말하였다. "내가 죄 없는 피를 팔아 넘김으로 죄를 지었소." 그러나 그들은 "그것이 우리와 무슨 상관이요? 그대의 문제요" 하고 말하였다.

유다는 그 은돈을 성전에 내던지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을 매달아 죽었다.

마태복음의 마지막인 27,28장은 배신자 유다의 후회와 자살, 예수님의 수난과 십자가 죽으심, 부활과 제자들에게 사명을 주시는 내용으로 끝이 납니다.

유다는 예수님이 따로 뽑으신 제자였습니다. 그가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사도로 복음을 전할 사람이었습니다. 유다는 원래 나쁜 사람이었을까요? 마태는 그가 뉘우쳤다고 기록해서 원래 나쁜 사람은 아니었다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유다는 무엇인가 예수님께 실망을 했거나 자기가 생각한 메시야와 다른 예수님의 모습에 화가 났던 것입니다. 그가 후회했다면 자살할 것이 아니라 회개하고 참회해야 했습니다. 예수님과 하나님 앞에 용서를 구했어야 했습니다. 마음이 불편하고 괴로워서 견딜수가 없었겠지만 인생을 포기한 것은 배신보다도 더 잘못한 일이었습니다. 포기하면 더이상 기회가 없기 때문입니다. 힘들고 어려워도 맞는 길은, 옳은 길은 포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견디고 이기는 것입니다. 그렇게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7장 묵상말씀 : 요 7:4,5 [내가 인침을 받은 자의 수를 들으니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침을 받은 자들이 십사만 사천이니 유다 지파 중에 인침을 받은 자가 일만 이천이요 르우벤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갓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인침을 받았다는 것은 도장을 찍어 소유와 소속을 분명히 한다는 말이고, 본문에서 의미는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