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0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모른다고 하지 마라’

읽을범위 : 사 60:1~62:5, 빌 1:27~2:18, 시 72:1~20, 잠 24:11~12

묵상말씀 : 잠 24:11~12

[죽을 자리로 끌려가는 사람을 건져내고, 죽음에 말려드는 사람을 구하여라.

그런 사람을 모른다고 하지 마라.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시는 이가 어찌 모르시랴? 네 목숨을 지켜보시는 이가 모르시랴? 그는 행실대로 사람에게 갚으신다.]


위험에 빠진 사람을 구해주라는 말씀입니다. 그런 일은 사실 나도 위험에 빠지게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나도 연약한 존재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그 뿐 아니라 내 주변에 죽음에 이를 만큼 위험에 빠진 사람이 있는지 모를 수 있습니다. 모르는데 어떻게 돕느냐고 항변할 수도 있지만, 말씀은 그것도 잘못이라고 합니다.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관심 때문입니다.

내 기도가 나와 가족의 안전과 평안 만을 구하고 있지는 않나 생각해 봅니다. 하나님이 사랑하라고 하신 나의 이웃들을 기억하고 기도하며 관심을 가지면 드러나지 않은 위험을 알 수 있습니다. 사랑과 관심으로 이웃을 위해 기도하고, 내가 손해 볼 수 있는 상황에도 하나님이 주신 사명으로 알고 이웃을 도와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이기 때문이며, 나도 분명 도움이 필요한 때를 만나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