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7일 금요일 말씀묵상 <잠 18:6~9> ‘인생을 망가뜨리는 어리석은 말’

최종 수정일: 2019년 10월 4일

찬양 ‘오늘 이곳에 계신 성령님’



말씀 6 미련한 사람의 입술은 다툼을 일으키고, 그 입은 매를 불러들인다. 7 미련한 사람의 입은 자기를 망하게 만들고, 그 입술은 올무가 되어 자신을 옭아맨다. 8 헐뜯기를 잘하는 사람의 말은 맛있는 음식과 같아서, 뱃속 깊은 데로 내려간다. 9 자기 일을 게을리하는 자는, 일을 망치는 자와 형제간이다.

묵상 어리석은 말은 갈등을 만들고, 불행한 결과를 낳습니다. 또 자신이 망하는 길이며 자기 말 때문에 그렇게 됩니다. 남을 헐뜯는 말은 듣고 말하는게 재미있어서 함께 하게 되는데, 말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의 인생을 자기도 모르게 서서히 무너뜨립니다. 또 남의 말하고 어리석은 말을 하고 그 일들을 수습하느라 자기가 할 일을 하지 못한다면 게으른 것이고 맡은 일을 망치게 됩니다. 이렇게 되지 않는 지혜로운 말은 무엇일까요? 어리석은 말은 생각도 하지 않고 말하지 않는 것이 우선입니다. 그리고 긍정의 말과 필요한 질문,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말일 것입니다. 내 말은 듣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고 평화롭게 하는지, 차갑게하고 분노와 불안에 빠지게 하는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기도 주여 내게 생각과 말을 다스리는 능력을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

11월 3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말이 아니라 존재’

읽을범위 : 단 7:1~28, 요일 1:1~10, 시 119:153~176, 잠 28:23~24 묵상말씀 : 요일 1:6 [만일 우리가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하느님과 사귀고 있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진리를 좇아서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친밀한 사람이라면 빛 가운데 살지 어둠 속에서 살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마음이 어둡고,

11월 29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늦으시는 이유’

읽을범위 : 단 6:1~28, 벧후 3:1~18, 시 119:129~152, 잠 28:21~22 묵상말씀 : 벧후 3:9 [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미루신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여러분을 위해 참고 기다리시는 것입니다.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게 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초대교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재림의 지연, 즉 예수님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