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6일 월요일 <잠 16:25,26>

찬양 찬송가 449장 ‘예수 따라가며’



말씀 <잠언 16:25,26 새번역성경> 25 사람의 눈에는 바른길 같이 보이나, 마침내는 죽음에 이르는 길이 있다. 26 허기진 배가 일하게 만들고 그 입이 사람을 몰아세운다.

묵상 두절의 말씀이 처음 읽을 때는 따로인 내용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여러번 읽고 묵상하니 연결돼 있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사람이 보기에 맞는것 같은데 망하는 길도 있고 반대로 망하는 길 같은데 맞는 길도 있습니다. 그러면 당연히 맞는 길 같고 잘되는 길도 있고, 안되는 것 같고 결과도 안되는 일도 있는거죠. 그런데 맞는 길 같은데 죽는 길을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26절은 그 부분에 연결됩니다. 배고프면 먹을 것을 찾고 그것을 위해 일하는 것은 사람의 본능입니다. 그런데 본능을 따르는 길이 다 사는길인가 하면 그렇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배가 고프다고 독버섯을 먹거나 목이 마르다고 바다물을 마시면 안됩니다. 사람이 본능이나 욕심에만 충실히 살면 망하는 길을 갈수 있습니다. 어쩌면 꼭 해야할 것 같고, 바로 지금 해야할 것 같은 일이 그럴 수도 있습니다.

기도 주여 내가 살면서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선택 앞에서 내 본능에 충실하기 보다 하나님의 뜻에 충실하기 원합니다. 기도하며 주님의 뜻에 순종하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