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6일 월요일 <잠 16:25,26>

찬양 찬송가 449장 ‘예수 따라가며’



말씀 <잠언 16:25,26 새번역성경> 25 사람의 눈에는 바른길 같이 보이나, 마침내는 죽음에 이르는 길이 있다. 26 허기진 배가 일하게 만들고 그 입이 사람을 몰아세운다.

묵상 두절의 말씀이 처음 읽을 때는 따로인 내용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여러번 읽고 묵상하니 연결돼 있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사람이 보기에 맞는것 같은데 망하는 길도 있고 반대로 망하는 길 같은데 맞는 길도 있습니다. 그러면 당연히 맞는 길 같고 잘되는 길도 있고, 안되는 것 같고 결과도 안되는 일도 있는거죠. 그런데 맞는 길 같은데 죽는 길을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26절은 그 부분에 연결됩니다. 배고프면 먹을 것을 찾고 그것을 위해 일하는 것은 사람의 본능입니다. 그런데 본능을 따르는 길이 다 사는길인가 하면 그렇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배가 고프다고 독버섯을 먹거나 목이 마르다고 바다물을 마시면 안됩니다. 사람이 본능이나 욕심에만 충실히 살면 망하는 길을 갈수 있습니다. 어쩌면 꼭 해야할 것 같고, 바로 지금 해야할 것 같은 일이 그럴 수도 있습니다.

기도 주여 내가 살면서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선택 앞에서 내 본능에 충실하기 보다 하나님의 뜻에 충실하기 원합니다. 기도하며 주님의 뜻에 순종하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