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4일 금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사랑의 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한 후에 징계를 말합니다. 징계라는 말은 잘못해서 벌을 받는 것이 떠오르는 부정적인 말입니다. 하지만 히브리서 저자는 이 징계라는 부정적인 말을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말합니다.

징계가 무엇을 말하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지만 고난이나 어려움 같은 힘든 일이지, 기뻐하고 좋아할 만한 일은 아닐 것입니다. 11절에서 징계를 “즐거워 보이지 않고 슬퍼 보”인다고 하는 것을 보면 더 확실히 그렇습니다.

사실 이런 통찰이 자연스럽다기 보다는 놀랍고, 이상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늘 따뜻하고 나에게 유익한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믿음을 말한 뒤에 하는 말이라 믿음과 연결해서 이해하면, 젖먹이 어린 아기 수준의 믿음을 가진 사람에게는 따뜻하고 좋은 사랑을 주시지만, 믿음의 키가 자라나면 조금 더 성숙한 믿음과 그 믿음에 맞는 사랑을 깨닫게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징계를 기뻐하고 감사할만한 믿음은 못 된다 해도 그것도 하나님의 사랑일 수 있다는 것을 깊이 묵상해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

읽을범위 : 히브리서 9장 묵상말씀 : 히 9:15~17 [이로 말미암아 그는 새 언약의 중보자시니 이는 첫 언약 때에 범한 죄에서 속량하려고 죽으사 부르심을 입은 자로 하여금 영원한 기업의 약속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유언은 유언한 자가 죽어야 되나니 유언은 그 사람이 죽은 후에야 유효한즉 유언한 자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효력이 없느니라] 히브리서 9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