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1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욥 13:1~5> 마음을 전하는 지혜

최종 수정일: 2020년 6월 12일

읽을범위 : 욥 11~15장

묵상말씀 : 욥 13:1~5

내가 이 모든 것을 내 눈으로 똑똑히 보고, 내 귀로 다 들어서 안다.

너희가 아는 것만큼은 나도 알고 있으니, 내가 너희보다 못할 것이 없다.

그러나 나는 전능하신 분께 말씀드리고 싶고, 하나님께 내 마음을 다 털어놓고 싶다.

너희는 무식을 거짓말로 때우는 사람들이다. 너희는 모두가 돌팔이 의사나 다름없다.

입이라도 좀 다물고 있으면, 너희의 무식이 탄로 나지는 않을 것이다.

욥의 친구들이 한 마디씩 다 했습니다. 하지만 그 말들은 전혀 위로가 되지 않았고, 누구나 할 수 있는 공허한 말이었습니다. 욥이 그런 말들을 몰라서 고난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겠지만, 그렇다고 모든 고난이 잘못 때문인 것은 아닙니다.

지금 욥에게 필요한 것은 함께 있어주고, 공감하고, 아픔을 나누는 것인데, 고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으니 참 답답한 노릇입니다.

친구들도 이러려고 욥을 찾아온 것은 아닐텐데... 있는 마음을 그대로 전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마음을 잘 전하려면 말과 행동에 지혜가 있어야 합니다. 그것은 상대의 처지와 마음을 헤아리는데서 시작합니다. 친구들의 모습에서 내 모습을 발견하고 반성하게 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