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3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일보다 신앙’

읽을범위 : 삼상 14:1~52, 요 7:31~53, 시 109:1~31, 잠 15:5~7

묵상말씀 : 삼상 14:24


[그 날 이스라엘 군이 하나 둘 모여왔을 때 사울은 전군에 맹세를 시켰다. "해 떨어질 때까지는 원수를 갚아야 할 터이니 그 때까지 무엇이든지 먹는 사람은 저주를 받는다." 그래서 전군은 아무것도 먹지를 못했다.]


사울 왕은 블레셋과 전쟁 중 아들 요나단의 용맹함으로 승기를 잡았습니다. 그런데 그 때 해 떨어질 때까지 아무것도 먹지 말고 블레셋을 치라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전쟁은 비상 상황이니 먹지 못하고 싸워야 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때는 그럴만한 이유가 없는데, 사울은 엉뚱한 명령을 한 것입니다.

이런 이상한 명령도 하나님의 뜻이라면 따라야 하겠지만 하나님의 뜻에 관계 없이 사울이 내린 명령입니다. 이미 사울은 하나님을 떠났고, 하나님도 그를 버렸습니다. 전쟁은 이기지만 사울과 하나님의 길은 점점 더 어긋납니다.


때로는 일이 잘되는 것보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중요할 때가 있습니다. 일이 잘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는 증거가 아닙니다. 만약에 하나님을 떠난 사람이 일이 잘된다면 그것은 복이 아니라 저주일 것입니다. 우리는 일보다 먼저 하나님과의 관계를 바르게 세우고 살아야 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