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8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왕하 6:17> 눈을 열어 주셔서

읽을범위 : 왕하 6~8장

묵상말씀 : 왕하 6:17

그렇게 말한 다음에 엘리사는 기도를 드렸다. "주님, 간구하오니, 저 시종의 눈을 열어 주셔서, 볼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그러자 주님께서 그 시종의 눈을 열어 주셨다. 그가 바라보니, 온 언덕에는 불 말과 불 수레가 가득하여, 엘리사를 두루 에워싸고 있었다.

엘리사가 물에 빠진 도끼를 건져주는 이야기, 시리아 군대가 엘리사를 포위했을 때 하나님의 군대를 보는 이야기, 시리아 벤하닷 왕이 사마리아를 포위했을 때 엘리사가 내일이면 해결될 것이라고 예언했고, 그대로 된 이야기, 시리아의 하사엘에게 왕이 될 것이라고 예언한 이야기 등이 기록돼 있습니다.

읽다보면 이상한 느낌이 드는데, 내용들이 시간 순으로 기록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열왕기의 저자는 이 내용들을 모아서 내용별로 주제별로 묶어 기록한 것입니다. 그러면 이 이야기들의 공통된 주제가 무엇일까요? 이런 질문을 가지고 묵상하다보니 한가지 주제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보는 사람과 보지 못하는 사람, 아는 사람과 알지 못하는 사람이 나눠지며,다르게 행동하지만 결국 보고 아는 사람의 말대로 된다는 점입니다. 보는 사람은 엘리사고 다른 사람들은 보지 못하는 사람입니다. 본다는 것은 하나님의 뜻과 계획, 그리고 하시는 일을 보는 것입니다. 그것은 눈에 보이는 겉모습과는 다를 때가 많습니다.


살다보면 예상하지 못한 일을 만나고, 감당하기 어려운 일을 만납니다. 연약한 우리는 저 시종처럼 큰일났다고, 어떻게 하냐고 절망하고 한탄합니다. 고전 10:13에 하나님은 우리에게 감당할 수 있는 시련을 주시며, 또 벗어날 길을 주신다고 합니다. 이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묵상말씀에서 엘리사가 시종의 눈을 열어 볼수 있게 기도한 것처럼, 저도 기도합니다. 우리 교회 모두가 하나님의 뜻과 일하심을 볼수 있는 눈이 떠지기를 기도합니다. 눈을 떠서 다 보지 못하더라도 하나님이 그분의 백성인 우리를 보호하고 인도하실 것을 믿는 믿음이 굳건하기를 기도합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