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2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살리는 말, 죽이는 말’

읽을범위 : 레 13:1~59, 막 6:1~29, 시 39:1~13, 잠 10:10

묵상말씀 : 잠 10:10


[눈을 흘기면 서로 사이가 벌어지고 터놓고 책망하면 화평을 이룬다.]


이 본문 말씀에서 또 공동번역과 다른 번역의 차이를 볼 수 있습니다. 앞부분에 대한 번역은 크게 다르지 않은데, 뒷부분 ‘터놓고 책망하면 화평을 이룬다’는 새번역에서는 ‘입을 어리석게 놀리는 사람은 멸망한다’로 개역개정은 ‘입이 미련한 자는 멸망하느니라’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말하는 것은 공통적인데 공동번역은 앞의 내용과 대조되는 것으로 번역해서 화평을 이룬다고 했고, 새번역과 개역개정은 앞부분과 같은 어조로 보아서 망한다고 번역했습니다. 우리의 실제 생활에서는 어떤가요? 말을 잘하면 화해를 이룰 수 있고, 말을 잘못하면 더 안 좋아집니다. 공동번역과 다른 번역의 두가지 반대되는 내용이 다 나름 의미가 있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말을 하지 않고 감정을 쌓아가면 관계가 좋아질 수 없지만 마음을 터놓고 얘기하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면 마음을 터놓고 얘기한다고 자기 하고 싶은 말만 쏟아 놓는다면 관계는 더 나빠지고 차라리 말하지 않는 것이 나은 결과가 될 것입니다. 말은 아끼는 것이 좋지만 또 필요한 말은 지혜롭게 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때를 가려서 지혜롭게 말하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