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6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보잘것 없으나…’

읽을범위 : 미가 5:1~7:20, 요한계시록 7:1~17, 시편 135:1~21, 잠언 30:5~6

묵상말씀 : 미 5:1(공, 개 5:2)


[그러나 에브라다 지방 베들레헴아, 너는 비록 유다 부족들 가운데서 보잘것없으나 나 대신 이스라엘을 다스릴 자, 너에게서 난다. 그의 핏줄을 더듬으면, 까마득한 옛날로 올라간다.]


오늘 본문 말씀은 공동번역에서는 1절이고, 개역개정에서는 2절에 있는 말씀입니다. 공동번역에는 개역개정에 “딸 군대여 너는 떼를 모을지어다 그들이 우리를 에워쌌으니 막대기로 이스라엘 재판자의 뺨을 치리로다”라고 되어있는 말씀이 없습니다.

또 본문 말씀은 미가 예언자가 이스라엘을 다스릴 자가 베들레헴에서 날 것을 예언하는 내용이며, 우리는 이것을 예수 그리스도 탄생 예언으로 고백합니다.

말씀의 핵심은 작은 고을인 베들레헴에서 이스라엘을 다스릴 구원자가 나실 것이라는 것입니다. 역설적입니다. 예루살렘도 사마리아도 아닌 작은 마을 베들레헴이었습니다. 이곳은 예전에 야곱의 아내인 라헬이 베냐민을 낳고서 죽어 묻힌 곳(창 35:19)이며, 또 다윗의 고향이요 사무엘이 다윗에게 기름부은 곳입니다. 그리고 미래에 호적 신고를 하러 가서 요셉과 마리아가 예수님을 낳을 곳(눅 2장)이기도 합니다.


오늘 말씀에서 ‘보잘것 없으나’라는 말이 눈에 띕니다. 말씀이 베들레헴이 작은 곳이라고 강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라헬의 무덤이 있고, 다윗의 고향이고 그래도 여전히 작은 마을이었나 봅니다. 이 보잘것 없다는 말을 가만히 생각해 보니, 사람들에게 보잘것 없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이 보시기엔 이스라엘을 다스릴 구원자를 낼 곳이니 선택하신 곳, 특별한 곳, 거룩한 곳일 수 있습니다. 다시 한번 하나님은 사람과 같이 보시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도 사람의 기준으로 세상을 볼 수 밖에 없지만 하나님의 기준은 사람의 기준과는 다르다는 것을 잊지 않고, 한번 더 생각하며 살면 좋겠습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가복음 14장 묵상말씀 : 막 14:55,56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증거를 찾되 얻지 못하니 이는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 하는 자가 많으나 그 증언이 서로 일치하지 못함이라] 마가복음 14장에 예수님이 붙잡혀 가는 내용이 나옵니다. 가룟 유다와 베드로의 배신이 나오고 예수님이 재판 받으시는 내용이 나옵니다. 예수

읽을범위 : 마가복음 13장 묵상말씀 : 막 13:35,36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마가복음 13장은 예수님의 성전 파괴 예언으로 시작합니다. 실제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에 의해서 예루살렘 성전

읽을범위 : 마가복음 12장 묵상말씀 : 막 12:17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대하여 매우 놀랍게 여기더라] 바리새인과 헤롯당은 성향이 정반대인 세력이었습니다. 바리새인은 보수적인 율법주의자들로 로마에 반대하고 세금 내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헤롯당은 유다 귀족들 중심의 친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