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 금요일 <잠 23:29~35> 알콜 중독

찬양 ‘내 안에 사는 이’


말씀 <잠언 23:29~35 새번역성경>

29 재난을 당할 사람이 누구며, 근심하게 될 사람이 누구냐? 다투게 될 사람이 누구며, 탄식할 사람이 누구냐? 까닭도 모를 상처를 입을 사람이 누구며, 눈이 충혈될 사람이 누구냐?

30 늦게까지 술자리에 남아 있는 사람들, 혼합주만 찾아 다니는 사람들이 아니냐!

31 잔에 따른 포도주가 아무리 붉고 고와도, 마실 때에 순하게 넘어가더라도, 너는 그것을 쳐다보지도 말아라.

32 그것이 마침내 뱀처럼 너를 물고, 독사처럼 너를 쏠 것이며,

33 눈에는 괴이한 것만 보일 것이며, 입에서는 허튼 소리만 나올 것이다.

34 바다 한가운데 누운 것 같고, 돛대 꼭대기에 누운 것 같을 것이다.

35 "사람들이 나를 때렸는데도 아프지 않고, 나를 쳤는데도 아무렇지 않다. 이 술이 언제 깨지? 술이 깨면, 또 한 잔 해야지" 하고 말할 것이다.


묵상

또 음주에 관한 말씀입니다. 한 얘기를 또 하는 것은 중요하다는 것이고, 그 옛날에도 음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는 증거입니다. 또 오늘 말씀에 나오는 내용으로 볼 때 지난 번에 음주에 대해 말한 것보다 상태가 심각하고, 이런 상태라면 알콜 중독입니다.

제목을 ‘알콜 중독’이라고 단 것은 중독된 상태가 아니면 괜찮다는 뜻이 아니라 이런 상태가 되면 스스로 해결할 수 없고, 의지로도 안되고 치료 받아야 하는 심각한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중독에 빠지면 절대로 안되는데, 중독되는 종류들이 무서운 것이 조금하는 것은 괜찮을 수도 있는데, 시작하고 나면 절제가 쉽지 않고 사로잡히게 된다는 것입니다. 술이 주인이 돼버립니다. 내 인생과 영혼의 주인은 하나님입니다. 그 자리를 술에게 내준 것입니다. 술도 이렇게 인생을 망가뜨릴수 있는데, 그 특성이 죄와 같습니다. 처음에는 죄 같지 않은 작은 것들에 익숙해지고, 발을 들이게 되고, 점점 내가 조절할 수 없게 되고 양심이 마비되고 그렇게 사람을 삼킵니다.

지금 상태도 중요하지만 방향이 더 중요합니다. 음주를 조금씩 한다면 더 하게 될 것이고, 죄에 물들기 시작하면 더 죄에 빠져갈 것입니다. 성도의 삶은 그것을 벗어나는 방향이어야 하고, 술이 아닌 성령에, 죄가 아닌 하나님의 뜻에 물들어 살아야 합니다.


기도

주여 내가 나의 진정한 왕이고 주인인 하나님을 내 인생의 왕좌에 모시고 순종하기 원합니다. 다시한번 주님을 왕의 자리에 영접하오니 나를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18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그때 그때 달라요’

읽을범위 : 왕상 19:1~21, 행 12:1~23, 시 136:1~26, 잠 17:14~15 묵상말씀 : 행 12:18,19 [날이 밝자 군인들 사이에는 베드로가 없어졌기 때문에 큰 소동이 일어났다. 헤로데는 부하들을 풀어 베드로를 찾다가 끝내 못 찾게 되자 경비병들을 문초한 다음 그들을 대신 처형시켰다. 이 일이 있은 뒤에 헤로데는 유다를 떠나 가이사리

6월 17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망하게 하는 사람’

읽을범위 : 왕상 18:1~46, 행 11:1~30, 시 135:1~21, 잠 17:12~13 묵상말씀 : 왕상 18:17,18 [아합은 엘리야를 보자 말을 건넸다. "그대가 이스라엘을 망치는 장본인인가?" 엘리야가 대답하였다. "내가 이스라엘을 망치는 것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을 망하게 하는 사람은 바로 왕 자신과 왕의 가문입니다. 왕께서는 야훼의 계명을

6월 16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망하는 인생’

읽을범위 : 왕상 15:25~17:24, 행 10:24~48, 시 134:1~3, 잠 17:9~11 묵상말씀 : 왕상 15:29 [바아사는 왕이 되자마자 여로보암 가문을 씨도 남기지 않고 몰살시켰다. 야훼께서 실로 사람 아히야를 시켜 말씀하신 것이 그대로 이루어진 것이다.] 북이스라엘의 여로보암 왕을 이어 그의 아들 나답이 이스라엘의 왕이 되었습니다.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