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 금요일 <잠 23:29~35> 알콜 중독

찬양 ‘내 안에 사는 이’


말씀 <잠언 23:29~35 새번역성경>

29 재난을 당할 사람이 누구며, 근심하게 될 사람이 누구냐? 다투게 될 사람이 누구며, 탄식할 사람이 누구냐? 까닭도 모를 상처를 입을 사람이 누구며, 눈이 충혈될 사람이 누구냐?

30 늦게까지 술자리에 남아 있는 사람들, 혼합주만 찾아 다니는 사람들이 아니냐!

31 잔에 따른 포도주가 아무리 붉고 고와도, 마실 때에 순하게 넘어가더라도, 너는 그것을 쳐다보지도 말아라.

32 그것이 마침내 뱀처럼 너를 물고, 독사처럼 너를 쏠 것이며,

33 눈에는 괴이한 것만 보일 것이며, 입에서는 허튼 소리만 나올 것이다.

34 바다 한가운데 누운 것 같고, 돛대 꼭대기에 누운 것 같을 것이다.

35 "사람들이 나를 때렸는데도 아프지 않고, 나를 쳤는데도 아무렇지 않다. 이 술이 언제 깨지? 술이 깨면, 또 한 잔 해야지" 하고 말할 것이다.


묵상

또 음주에 관한 말씀입니다. 한 얘기를 또 하는 것은 중요하다는 것이고, 그 옛날에도 음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는 증거입니다. 또 오늘 말씀에 나오는 내용으로 볼 때 지난 번에 음주에 대해 말한 것보다 상태가 심각하고, 이런 상태라면 알콜 중독입니다.

제목을 ‘알콜 중독’이라고 단 것은 중독된 상태가 아니면 괜찮다는 뜻이 아니라 이런 상태가 되면 스스로 해결할 수 없고, 의지로도 안되고 치료 받아야 하는 심각한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중독에 빠지면 절대로 안되는데, 중독되는 종류들이 무서운 것이 조금하는 것은 괜찮을 수도 있는데, 시작하고 나면 절제가 쉽지 않고 사로잡히게 된다는 것입니다. 술이 주인이 돼버립니다. 내 인생과 영혼의 주인은 하나님입니다. 그 자리를 술에게 내준 것입니다. 술도 이렇게 인생을 망가뜨릴수 있는데, 그 특성이 죄와 같습니다. 처음에는 죄 같지 않은 작은 것들에 익숙해지고, 발을 들이게 되고, 점점 내가 조절할 수 없게 되고 양심이 마비되고 그렇게 사람을 삼킵니다.

지금 상태도 중요하지만 방향이 더 중요합니다. 음주를 조금씩 한다면 더 하게 될 것이고, 죄에 물들기 시작하면 더 죄에 빠져갈 것입니다. 성도의 삶은 그것을 벗어나는 방향이어야 하고, 술이 아닌 성령에, 죄가 아닌 하나님의 뜻에 물들어 살아야 합니다.


기도

주여 내가 나의 진정한 왕이고 주인인 하나님을 내 인생의 왕좌에 모시고 순종하기 원합니다. 다시한번 주님을 왕의 자리에 영접하오니 나를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