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3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눅 7:20~23> 확신이 필요하다

읽을범위 : 눅 6,7장

묵상말씀 : 눅 7:20~23


그 사람들이 예수께 와서 말하였다. "세례자 요한이 우리를 선생님께로 보내어 '선생님이 오실 그분입니까?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물어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 때에 예수께서는 질병과 고통과 악령으로 시달리는 사람을 많이 고쳐주시고, 또 눈먼 많은 사람을 볼 수 있게 해주셨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렇게 대답하셨다.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가서 요한에게 알려라. 눈먼 사람이 다시 보고, 다리 저는 사람이 걷고, 나병환자가 깨끗해지고, 귀먹은 사람이 듣고, 죽은 사람이 살아나고, 가난한 사람이 복음을 듣는다.

나에게 걸려 넘어지지 않는 사람은 복이 있다."

예수님은 세례 요한이 감옥에 갇힌 후 공생애 사역을 시작하셨고, 이 때는 요한은 감옥에 갇혀 있는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 직접 오지 못하고 제자들을 보내서 예수님이 메시야이신지를 물었습니다.

하나님의 사역을 했고, 예수님의 길을 예비한 세례 요한이 예수님이 메시야이심을 몰랐을까요? 예수님께 세례를 줄 때도 느꼈을 것이고, 자기 제자들이 예수님께 가는 것도 반대하지 않았습니다. 요한이 예수님이 메시야이심을 확신하지 못했을 수도 있고, 알면서 다른 의도로 제자들을 보낸 것일 수도 있습니다. 저는 요한이 예수님의 메시야이심을 느끼고 알았는데, 확신이 필요해서 물은 것으로 봅니다. 그런 요한의 질문에 대한 예수님의 답은 ‘그렇다’는 것이었습니다. 직접적으로 답하지는 않으셨지만, 예수님이 답하신 내용은 메시야 예언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내용 중에 유대인들이 기대했던 모습은 없었습니다. 유다 나라를 회복하고, 강한 나라를 만드는 군사적이거나 정치적인 기대에 부합하는 것은 없었습니다.

요한은 얼마 후 죽게 됩니다. 그는 자기 사명을 다 감당하고 인생을 마쳤습니다. 예수님의 답을 듣고 그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이 내용은 요한 보다도 후에 읽을 독자들을 위해 기록된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말씀에 있는 구원을 주시는 메시야입니다. 우리가 예수님께 기대하는 것과 같은가요? 나의 기대와 다를수 있습니다. 아마 다를 것입니다. ‘그래도 그분을 믿고 신앙생활을 할 것인가?’, ‘나는 내 필요를 채우기 위해서 신앙생활을 하는지, 하나님의 뜻을 알고 따르기 위해 사는지’ 생각해 봅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사랑과 예언’

읽을범위 : 고전 12~14장 묵상말씀 : 고전 14:1 [사랑을 추구하십시오. 신령한 은사를 열심히 구하십시오. 특히 예언하기를 열망하십시오.] 12장 말씀은 성령이 주시는 은사들을 말하면서 성도들이 교회의 손과 발 같은 지체니 모두 귀하고 서로 존중하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13장에서 은사 중에서 더 큰 은사인 사랑에 대해 전합니다. 이것이 유명한 고린도

11월 30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성경은 본보기’

읽을범위 : 고린도전서 9~11장 묵상말씀 : 고전 10:6~12 [이런 일들은, 우리 조상들이 악을 좋아한 것과 같이 우리가 악을 좋아하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본보기가 되었습니다. 그들 가운데 얼마는 우상을 숭배했습니다. 성경에 기록하기를 "백성들이 앉아서 먹고 마셨으며, 일어서서 춤을 추었다" 하였습니다. 여러분은 그들과

11월 27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약한 믿음과 강한 믿음’

읽을범위 : 로마서 14~16장 묵상말씀 : 롬 14:13 [그러므로 이제부터는 서로 남을 심판하지 마십시다. 형제자매 앞에 장애물이나 걸림돌을 놓지 않겠다고 결심하십시오.] 바울은 오늘 묵상말씀에서 ‘서로 남을 심판하지 말라’고 권면합니다. 믿음이 연약한 사람은 해야 할 것이 있고, 하면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그 당시에 유대교적인 생각을 가진 기독교인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