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3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눅 7:20~23> 확신이 필요하다

읽을범위 : 눅 6,7장

묵상말씀 : 눅 7:20~23


그 사람들이 예수께 와서 말하였다. "세례자 요한이 우리를 선생님께로 보내어 '선생님이 오실 그분입니까?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물어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 때에 예수께서는 질병과 고통과 악령으로 시달리는 사람을 많이 고쳐주시고, 또 눈먼 많은 사람을 볼 수 있게 해주셨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렇게 대답하셨다.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가서 요한에게 알려라. 눈먼 사람이 다시 보고, 다리 저는 사람이 걷고, 나병환자가 깨끗해지고, 귀먹은 사람이 듣고, 죽은 사람이 살아나고, 가난한 사람이 복음을 듣는다.

나에게 걸려 넘어지지 않는 사람은 복이 있다."

예수님은 세례 요한이 감옥에 갇힌 후 공생애 사역을 시작하셨고, 이 때는 요한은 감옥에 갇혀 있는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 직접 오지 못하고 제자들을 보내서 예수님이 메시야이신지를 물었습니다.

하나님의 사역을 했고, 예수님의 길을 예비한 세례 요한이 예수님이 메시야이심을 몰랐을까요? 예수님께 세례를 줄 때도 느꼈을 것이고, 자기 제자들이 예수님께 가는 것도 반대하지 않았습니다. 요한이 예수님이 메시야이심을 확신하지 못했을 수도 있고, 알면서 다른 의도로 제자들을 보낸 것일 수도 있습니다. 저는 요한이 예수님의 메시야이심을 느끼고 알았는데, 확신이 필요해서 물은 것으로 봅니다. 그런 요한의 질문에 대한 예수님의 답은 ‘그렇다’는 것이었습니다. 직접적으로 답하지는 않으셨지만, 예수님이 답하신 내용은 메시야 예언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내용 중에 유대인들이 기대했던 모습은 없었습니다. 유다 나라를 회복하고, 강한 나라를 만드는 군사적이거나 정치적인 기대에 부합하는 것은 없었습니다.

요한은 얼마 후 죽게 됩니다. 그는 자기 사명을 다 감당하고 인생을 마쳤습니다. 예수님의 답을 듣고 그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이 내용은 요한 보다도 후에 읽을 독자들을 위해 기록된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말씀에 있는 구원을 주시는 메시야입니다. 우리가 예수님께 기대하는 것과 같은가요? 나의 기대와 다를수 있습니다. 아마 다를 것입니다. ‘그래도 그분을 믿고 신앙생활을 할 것인가?’, ‘나는 내 필요를 채우기 위해서 신앙생활을 하는지, 하나님의 뜻을 알고 따르기 위해 사는지’ 생각해 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