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작은 것의 소중함’

읽을범위 : 창 41:17~42:17, 마 13:24~46, 시 18:1~15, 잠 4:1~6

묵상말씀 : 마 13:31~33


[예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겨자씨에 비길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밭에 겨자씨를 뿌렸다.

겨자씨는 모든 씨앗 중에서 가장 작은 것이지만 싹이 트고 자라나면 어느 푸성귀보다도 커져서 공중의 새들이 날아와 그 가지에 깃들일 만큼 큰 나무가 된다."

예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어떤 여자가 누룩을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온통 부풀어올랐다. 하늘 나라는 이런 누룩에 비길 수 있다."]


예수님의 천국 비유입니다. 두 가지 짧은 비유를 이어서 기록하는데,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작은 것이 아주 크게 변한다는 것입니다. 겨자씨는 작지만 자라면 커지고, 누룩의 양은 적지만 훨씬 많은 밀가루를 부풀게 만듭니다. 천국이 이와 같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여기서 천국의 원리, 즉 하나님의 뜻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일하실 때, 드러나고 거창하게 일하지 않으시고 조용히 드러나지 않게 하시지만, 그 결과는 놀랍게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제가 오늘 묵상한 것은 ‘작은 것의 가치’입니다. 작은 것이 커진다면, 지금은 작아도 그 속에 큰 것을 품고 있는 것이겠지요. 지혜로운 사람은 작은 것 안에 담긴 큰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어린 아이에게 있는 가능성을 보고, 약해 보이지만 강한 사람을 알아보는 지혜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작고 눈에 띄지 않고, 소외된 사람들에게 향하는 하나님의 큰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우리가 다 작은 것을 소중하게 여기면 좋겠습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