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작은 것의 소중함’

읽을범위 : 창 41:17~42:17, 마 13:24~46, 시 18:1~15, 잠 4:1~6

묵상말씀 : 마 13:31~33


[예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겨자씨에 비길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밭에 겨자씨를 뿌렸다.

겨자씨는 모든 씨앗 중에서 가장 작은 것이지만 싹이 트고 자라나면 어느 푸성귀보다도 커져서 공중의 새들이 날아와 그 가지에 깃들일 만큼 큰 나무가 된다."

예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어떤 여자가 누룩을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온통 부풀어올랐다. 하늘 나라는 이런 누룩에 비길 수 있다."]


예수님의 천국 비유입니다. 두 가지 짧은 비유를 이어서 기록하는데,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작은 것이 아주 크게 변한다는 것입니다. 겨자씨는 작지만 자라면 커지고, 누룩의 양은 적지만 훨씬 많은 밀가루를 부풀게 만듭니다. 천국이 이와 같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여기서 천국의 원리, 즉 하나님의 뜻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일하실 때, 드러나고 거창하게 일하지 않으시고 조용히 드러나지 않게 하시지만, 그 결과는 놀랍게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제가 오늘 묵상한 것은 ‘작은 것의 가치’입니다. 작은 것이 커진다면, 지금은 작아도 그 속에 큰 것을 품고 있는 것이겠지요. 지혜로운 사람은 작은 것 안에 담긴 큰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어린 아이에게 있는 가능성을 보고, 약해 보이지만 강한 사람을 알아보는 지혜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작고 눈에 띄지 않고, 소외된 사람들에게 향하는 하나님의 큰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우리가 다 작은 것을 소중하게 여기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일서 5장 묵상말씀 : 요1 5:4,5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성도들입니다. 성도들이 세상을 이깁니다. 하나님이 세상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을

읽을범위 : 요한일서 4장 묵상말씀 : 요1 4:1 [사랑하는 자들아 영을 다 믿지 말고 오직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분별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라] 요한이 성도들에게 주는 권면입니다. ‘영’이라는 말을 중요하게 말합니다. 교회에서도 영을 중요하게 얘기합니다. 그런데 그 영은 무엇인가요? 이렇다 저렇다 말은 많이 하지만 확실하게 아는 것은

읽을범위 : 요한일서 3장 묵상말씀 : 요1 3:17,18 [누가 이 세상의 재물을 가지고 형제의 궁핍함을 보고도 도와 줄 마음을 닫으면 하나님의 사랑이 어찌 그 속에 거하겠느냐 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 부부간에, 부모자녀간에 사랑한다고 표현하는 것은 당연하면서도 말로 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그것이 힘들어서가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