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6일 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가시채를 뒷발질하기가 네게 고생이다’

읽을범위 : 사도행전 26장

묵상말씀 : 행 26:14


[우리가 다 땅에 엎드러지매 내가 소리를 들으니 히브리 말로 이르되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박해하느냐 가시채를 뒷발질하기가 네게 고생이니라]


사도행전에 나오는 바울의 또 한번의 간증입니다. 이번에는 아그립바 왕이 와서 바울을 보고자 해서 그 앞에서 변호한 내용입니다. 이미 황제에게 재판을 받겠다고 청한 상태고, 아그립바 왕이 로마의 재판권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유다 지역을 관할하는 권력자였으므로 정식 재판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어쨌든 바울은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변호를 했고, 그것이 죄를 벗기 위한 변호이기 보다 복음을 전하는 기회로 사용하는 것 같이 느껴집니다.

특이한 것은 간증하는 중에 ‘가시채를 뒷발질하기가 네게 고생이니라’라고 격언으로 표현된 주님의 음성입니다. 그 뜻은 가시 달린 채찍으로 말을 때릴 때 그것을 향해 뒷발질 하면 더 고통을 당하게 되는 것이라는 뜻입니다. 그러니까 바울의 교회 박해가 결국 자기를 더 고통스럽게 하는 고생이 된다는 말입니다.

미련하고 고집스럽게 진리를 거역하는 바울의 모습을 딱 맞게 표현한 것 같습니다. 어쩌면 바울 스스로의 마음을 주님의 음성을 통해 표현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일에 저항해서 고생스러운 일은 조금도 없으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삼서 1장 묵상말씀 : 요3 1:2~4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 형제들이 와서 네게 있는 진리를 증언하되 네가 진리 안에서 행한다 하니 내가 심히 기뻐하노라 내가 내 자녀들이 진리 안에서 행한다 함을 듣는 것보다 더 기쁜 일이 없도다] 요한삼서는 사도 요한이 가이오라는 사람에게 쓴

읽을범위 : 요한이서 1장 묵상말씀 : 요2 1:7 [미혹하는 자가 세상에 많이 나왔나니 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오심을 부인하는 자라 이런 자가 미혹하는 자요 적그리스도니] 교회는 많은 이단적인 사상에 대해서 복음을 지키면서 교리와 신앙을 형성해 왔습니다. 예수가 그리스도이심을 부인한다면 이단이 아니고 유대교나 다른 종교로 생각할 수 있는데, 예수

읽을범위 : 요한일서 5장 묵상말씀 : 요1 5:4,5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성도들입니다. 성도들이 세상을 이깁니다. 하나님이 세상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