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4일 수요일 말씀묵상 <잠 15:18~22> 철 없는 인생과 철든 인생

찬양 ‘나의 안에 거하라’



말씀 <잠언 15:18~22 새번역성경> 18 화를 쉽게 내는 사람은 다툼을 일으키지만, 성을 더디 내는 사람은 싸움을 그치게 한다. 19 게으른 사람의 길은 가시덤불로 덮여 있는 것 같지만, 부지런한 사람의 길은 확 트인 큰길과 같다. 20 지혜로운 아들은 아버지를 기쁘게 하지만, 미련한 아들은 어머니를 업신여긴다. 21 생각이 모자라는 사람은 미련함을 즐기지만, 명철한 사람은 길을 바로 걷는다. 22 의논 없이 세워진 계획은 실패하지만, 조언자들이 많으면 그 계획이 이루어진다.

묵상 어린 아이가 화를 잘 낸다면 본성이 그렇다고 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른이 돼서도 그런다면 철이 없는 것입니다. 화를 쉽게 내는 것은 상황에 대한 생각도 하지 못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못하고 오직 자기 감정에만 충실하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철이 없으면 다툼을 일으키지만, 절제할 줄 아는 사람은 싸우던 것도 멈추게 합니다. 게으름 또한 성격으로 볼수 있지만 나이 들어서도 그런다면 인생을 낭비하는 일입니다. 21절의 말씀이 도전이 많이 됩니다. 생각이 모자라면 미련함을 즐긴다니, 스스로 미련한 것을 알지도 못하고, 오히려 그것을 자랑하듯 ‘나는 원래 그래’하고 살아간다는 말입니다. 하고 싶은대로 하는 것이 미련한 인생의 특징입니다. 미련한 사람은 다른 사람의 말을 미련하다고 무시하지만 결과는 자신이 미련한 것을 드러낼 뿐입니다. 다른 사람의 말을 듣고, 자기 생각을 고칠 줄 아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이요, 자기는 물론 다른 이에게도 유익을 주는 사람입니다.

기도 주여 내 안에 화내고 고집부리고 남을 무시하는 어리석은 모습을 버리게하여 주시옵소서. 기도하며 주님의 뜻을 구하고 순종하는 내가 되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