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7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성도의 말’

읽을범위 : 사 51:1~53:12, 엡 5:1~33, 시 69:19~36, 잠 24:7

묵상말씀 : 엡 5:3,4

[음행이나 온갖 추행이나 탐욕에 찬 말은 입에 담지도 마십시오. 그래야 성도로서 부끄럽지 않을 것입니다.

추잡한 말과 어리석은 이야기나 점잖지 못한 농담 따위도 하지 마십시오. 성도들에게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성도들에게 어울리는 것은 하느님께 대한 감사의 말입니다.]


성도는 죄의 말, 욕심의 말, 적절하지 않은 말들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거룩한 성도이기 때문입니다. 단지 말 뿐이 아닙니다. 말을 하지 않으려면 마음에 더러운 것이 없어야 합니다. 마음에 담긴 것이 입으로 나오기 때문입니다. 감사의 말을 합시다. 그러려면 마음에 감사가 넘쳐야 합니다.

다른 사람과 말할 때도 그렇고, 혼자서 생각하고 혼잣말을 하는 것도 똑같습니다. 영혼을 더럽게 하는 생각이나 말은 매일 매일 청소하듯 내게서 치워내야 합니다. 오늘을 복된 마음을 갖고 복된 말을 하며 살아가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