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5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합 3:17~19>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는 인생

읽을범위 : 하박국 1~3장

묵상말씀 : 합 3:17~19

무화과나무에 과일이 없고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을지라도, 올리브 나무에서 딸 것이 없고 밭에서 거두어들일 것이 없을지라도, 우리에 양이 없고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련다. 나를 구원하신 하나님 안에서 기뻐하련다.

주 하나님은 나의 힘이시다. 나의 발을 사슴의 발과 같게 하셔서, 산등성이를 마구 치닫게 하신다. 이 노래는 음악 지휘자를 따라서, 수금에 맞추어 부른다.

하박국은 하나님 앞에 구원을 구하고, 하나님은 이방 나라들의 심판을 예언으로 주십니다. 그 예언의 말씀을 마치며 마지막으로 노래하는 내용이 묵상 말씀입니다. 먹을 것이 없고, 재산을 다 잃었어도 구원의 하나님으로 기뻐하겠다고 합니다. 심판과 구원을 바라보며 절망스럽고 고달픈 현실 가운데서도 기뻐하며 감사한다는 고백입니다. 지금 우리의 때야말로 이 하박국의 고백과 믿음이 필요한 때입니다. 힘들고 어려워도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믿으며 견디고 승리하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