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9일 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감독과 집사의 기준’

읽을범위 : 디모데전서 3장

묵상말씀 : 딤전 3:2~4


[그러므로 감독은 책망할 것이 없으며 한 아내의 남편이 되며 절제하며 신중하며 단정하며 나그네를 대접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술을 즐기지 아니하며 구타하지 아니하며 오직 관용하며 다투지 아니하며 돈을 사랑하지 아니하며 자기 집을 잘 다스려 자녀들로 모든 공손함으로 복종하게 하는 자라야 할지며]


바울이 디모데에게 가르쳐 주는 감독의 조건입니다. 감독은 교회와 목회의 일을 사명으로 감당하는 목회자를 말합니다. 기준을 보면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내용입니다. 저도 저런 목사님이 목회하는 교회의 성도가 되고 싶습니다. 이런 기준을 말하는 것을 보면 여기에 미치지 못하면서 감독을 하려고 하고, 감독이 되어 사역을 해서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도 있었나 봅니다.

이 기준을 보면서 나는 평신도니까 저만큼 되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말씀을 조금 더 보면 집사에 대한 기준도 말합니다.

8절입니다. “이와 같이 집사들도 정중하고 일구이언을 하지 아니하고 술에 인박히지 아니하고 더러운 이를 탐하지 아니하고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지니”

집사는 목회자는 아니지만 교회의 일에 헌신하는 평신도입니다. 감독의 기준이나 집사의 기준이나 크게 다를 것이 없고 온전한 성도의 모습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다만 감독이라면 최소한 저만큼, 집사라면 최소한 이 정도의 최소 기준을 말한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 모두 저 기준들을 따라 살아야 합니다. 감독과 집사의 기준을 다시 읽어보고 내 기준으로 살아갑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삼서 1장 묵상말씀 : 요3 1:2~4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 형제들이 와서 네게 있는 진리를 증언하되 네가 진리 안에서 행한다 하니 내가 심히 기뻐하노라 내가 내 자녀들이 진리 안에서 행한다 함을 듣는 것보다 더 기쁜 일이 없도다] 요한삼서는 사도 요한이 가이오라는 사람에게 쓴

읽을범위 : 요한이서 1장 묵상말씀 : 요2 1:7 [미혹하는 자가 세상에 많이 나왔나니 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오심을 부인하는 자라 이런 자가 미혹하는 자요 적그리스도니] 교회는 많은 이단적인 사상에 대해서 복음을 지키면서 교리와 신앙을 형성해 왔습니다. 예수가 그리스도이심을 부인한다면 이단이 아니고 유대교나 다른 종교로 생각할 수 있는데, 예수

읽을범위 : 요한일서 5장 묵상말씀 : 요1 5:4,5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성도들입니다. 성도들이 세상을 이깁니다. 하나님이 세상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