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9월 14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읽을범위 : 단 5,6장

묵상말씀 : 단 6:4


"그러자 다른 정승들과 지방장관들이, 다니엘이 나라 일을 잘못 처리한 것을 찾아내려 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그에게서 아무런 실책이나 허물을 발견하지 못하였다. 다니엘이 임무에 충실하여, 아무런 실책이나 허물이 없었기 때문이다."


다니엘은 바벨론에 포로로 잡혀가서 살게된 유다인으로 앞에서 그가 왕의 음식을 먹지 않고도 하나님의 은혜로 뛰어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오늘 5장에서는 벨사살 왕이 잔치를 열었고 하나님의 성전에서 빼앗아온 그릇들로 술을 마시는데 사용했는데, 갑자기 손이 나타나서 벽에 글씨를 썼고, 그것을 알아보는 사람이 없어서 다니엘을 불러 해석하게 하는 얘기를 전합니다. 그 일로 다니엘은 바벨론의 고관이 되었습니다.

6장에서 바벨론은 망하고 페르시아가 계승하게 되었는데, 다니엘은 그때에도 고위직에 있게 되었습니다. 그가 뛰어나서 인정받자, 다른 고관들이 그를 시기하고 모함하려 했지만 다니엘의 업무나 모든 면에서 흠을 잡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의 신앙을 문제 삼으려 함정을 팠고 다니엘은 사자굴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하지만 사자굴에서 하루 밤을 무사히 지냈고, 그를 모함했던 무리가 죽음을 당합니다.


다니엘은 조서가 내려진 줄 알고도 하나님께 하루 세 번 기도했던 믿음을 지켰습니다. 또 세상의 기준으로 흠을 잡으려 했지만 흠잡을 것이 없었습니다. 본받을 점이 많은 다니엘의 모습 중에서 이것을 본받고 싶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세상의 기준으로 보아도 흠잡을데 없고 인정받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교회가 세상의 손가락질을 받고, 신자들이 사회의 물의를 일으키는 것을 볼 때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다니엘처럼 높은 자리에 가거나 뛰어나지는 않아도, 믿는 사람들이 자기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흠잡을데 없이 성실했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님의 사람은 하나님의 법을 따르지만 그 법을 지키면 세상의 법으로도 흠이 없는게 맞습니다. 우리 성도님들 모두 그렇게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포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34-39 묵상말씀: 마 23:38,39 “보라 너희 집이 황폐하여 버려진 바 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제부터 너희는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할 때까지 나를 보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포기] 예수님이 앞으로 사도들과 믿는 자들을 박해할 것이라고 예언하시고, 그 죄가 유대인들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겉 희고 속 검은]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3-33 묵상말씀: 마 23:26,27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겉 희고 속 검은] 바리새인들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섬기고 낮아지면]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12 묵상말씀: 마 23:11,12 “너희 중에 큰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누구든지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섬기고 낮아지면] 예수님이 바리새인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그들의 말은 맞지만 그들의 행동은 본받지 말라고 하십니다. 말과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