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3일 금요일 말씀묵상 <잠 16:21~24>

찬양 ‘나 주님의 기쁨되기 원하네’



말씀 <잠언 16:21~24 새번역성경> 21 마음이 지혜로운 사람을 명철하다 한다. 말이 부드러우면, 더욱 많은 지혜를 가르친다. 22 명철한 사람에게는 그 명철함이 생명의 샘이 되지만, 어리석은 사람에게는 그 어리석음이 벌이 된다. 23 마음이 지혜로운 사람은 말을 신중하게 하고, 하는 말에 설득력이 있다. 24 선한 말은 꿀송이 같아서, 마음을 즐겁게 하여 주고, 쑤시는 뼈를 낫게 하여 준다.

묵상 오늘도 지혜로운 말에 대한 말씀입니다. 말이 부드러우면 지혜를 가르치고, 설득력이 있고, 듣는 사람의 마음만이 아니라 그 삶에도 좋은 영향을 줍니다. 22절의 명철은 생명의 샘이되고, 어리석음은 그 자체가 벌이라는 말씀도 참 중요합니다. 지혜는 그 지혜로 얻게 되는 것도 귀하지만 그 지혜 자체가 가장 귀한 보물인 것입니다. 이솝 우화 중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정말 귀한 것은 황금 알이 아니라 그 황금 알을 낳는 거위였죠. 어리석은 사람은 더 많은 황금 알을 위해서 그 거위의 배를 가를 것이고, 지혜로운 사람은 거위를 잘 돌볼것입니다. 우리 인생이 좋은 결과만을 따라 살다가 끝나는 않고, 좋은 결과를 낳는 지혜로운 자세를 만들어가는 인생이기를 바랍니다.

기도 주여 오늘도 우리 사랑하는 성도들 한명한명 지키시고, 가정마다 화목하고 복된 시간을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