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을 아는 지식’

읽을범위 : 욥 40:1~42:17, 고후 5:11~21, 시 45:1~17, 잠 22:14

묵상말씀 : 욥 42:5


[당신께서 어떤 분이시라는 것을 소문으로 겨우 들었었는데, 이제 저는 이 눈으로 당신을 뵈었습니다.]


욥이 하나님 앞에 참회하며 말하는 고백입니다. 지금까지는 하나님을 가까이 알지 못하고, 소문으로 겨우 들었다고 할 만큼 사람들의 말, 가르침, 스스로의 생각 등으로 하나님을 알았지만, 이제는 눈으로 하나님을 보듯 가까이 알게 되었다는 말입니다.

사실 욥이 자신의 아픔을 나타내며 하나님이 답 주시기를 원했는데, 하나님이 자신을 계시로 알게 하시니까 더욱 가까이 알겠다는 말입니다.

고난을 겪은 후에 하나님을 알게 되는 것일까요?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을 간절히 찾고 찾아서 알게 되었을까요? 그럴수도 있고요.


하나님을 알아가는 길에는 끝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자신을 모두 계시해 주신다고 해도 우리는 다 알수 없습니다. 다만 하나님 앞에 겸손하게 그분의 뜻을 구하며 살아갈 뿐이고, 삶의 모든 순간, 모든 경험을 통해서 계시하시는 하나님을 알고 배우기 원합니다. 우리 모두 인생을 그렇게 살아갑시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