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3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회심보다 더 귀한’

읽을범위 : 대하 33:14~34:33, 롬 16:10~27, 시 26:1~12, 잠 20:19

묵상말씀 : 대하 33:11~13


[야훼께서는 아시리아 왕의 군대를 끌어들이셨다. 아시리아 군 장교들은 므나쎄를 갈고리로 끌어내어 놋사슬로 묶어 바빌론으로 데리고 갔다.

이렇게 곤경에 빠지자 므나쎄는 자기의 하느님 야훼께 빌었다. 선조들의 하느님 앞에 굴복하고

빌었다. 그러자 야훼께서는 마음이 움직이시어 그의 애원을 들어주시고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다시 왕위에 앉게 해주셨다. 므나쎄는 그제야 야훼야말로 하느님이심을 알게 되었다.]

므낫세는 아주 특이한 왕입니다. 왕위에 올랐을 때는 우상숭배를 하고 성전에 별을 섬기는 제단을 쌓고 우상을 세웠습니다. 그의 죄가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그런데 앗시리아 군대에 사로잡혀 갔다가 하나님께 기도했더니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다시 왕위에 앉게 하셨습니다. 그는 그제서야 여호와만 참 하나님이심을 깨닫고 신앙을 회복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렇게 왕이 악한 죄와 우상숭배 때문에 심판을 받고서 돌이켜 믿음을 세우고자 한 경우는 흔하지 않기 때문에 특이하다고 표현했습니다. 왕의 경우에는 흔하지 않지만 우리 주변에는 이런 간증이 많습니다.


죄가운데 살다가 회개하고 돌이켜 온전한 믿음으로 살고자 노력하는 것은 귀한 모습이고, 죄를 깨닫고도 돌이키지 않는 것에 비하면 너무나 잘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처음부터 믿음으로 살고자 하여 한 걸음씩 하나님께 가까이 가는 인생에 비할 수는 없습니다.

죄에 빠져 하나님을 떠나 살다가 극적으로 회심하고 돌이켰다는 간증은 귀에 쏙쏙 들어오고 그분의 믿음은 대단한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리고 처음부터 하나님 안에 거하며 믿음을 지키는 인생은 별로 대단할 것 없고 따분하게 느껴집니다. 정말 그런건가요? 극적인 회심도 귀하지만 하나님 안에 거하는 삶은 훨씬 더 귀합니다. 우리 성도님들 모두 그렇게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