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9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렘 43:2,3> 답은 정해 놓고서

읽을범위 : 렘 42~44장

묵상말씀 : 렘 43:2,3

호사야의 아들 아사랴와 가레아의 아들 요하난과 고집이 센 모든 사람이, 예레미야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거짓말을 하고 있소. 주 우리의 하나님께서 당신에게, 우리가 이집트로 가서 머무르게 해서는 안 된다는 말씀을 전하게 하셨을 리가 없소. 이것은 틀림없이, 네리야의 아들 바룩이 우리를 바빌로니아 사람의 손에 넘겨 주어서 그들이 우리를 죽이거나 바빌로니아로 잡아가도록 하려고, 당신을 꾄 것이오."

바벨론이 유다를 다스리라고 세운 그달리야 총독을 느다니야의 아들 이스마엘이 죽였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을 끌고 암몬으로 도망치는데, 요하난과 다른 사람들이 끌려간 사람들을 구하고, 이스마엘은 암몬으로 도망쳤습니다. 요하난의 무리들은 이집트로 피할 마음을 가졌고, 선지자 예레미야를 찾아가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하나님의 뜻을 묻고 순종하겠다고 맹세했습니다. 10일 후 예레미야는 이집트로 가지 말고 유다에 남으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고, 그들은 거짓말이라며 거부했습니다.

요하난의 무리는 분명히 예레미야에게 하나님의 뜻을 따르겠다고 맹세했지만, 기대와 다른 답이 나오자 예레미야가 전한 예언을 거짓이라고 매도하고 거부했습니다. 답을 정해 놓고서 다르면 거부하는 맹세는 애초부터 지킬 마음이 없는 헛된 맹세요 거짓된 마음입니다.

입으로는 하나님의 뜻을 따른다하고, 인도하시는대로 가겠다고 하면서 하나님의 뜻을 거부하고 자기 뜻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우기는 모습은 주변에서도 쉽게 볼수 있고, 나에게서도 볼수 있습니다. 말과 생각이 다르니 행동이 다르게 나옵니다. 그렇게 실패하면서도 자기 뜻만 생각하는 것은 철이 들지 않은 미성숙입니다.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철든 성숙한 지혜로 살아가기를 기도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