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3일 화요일 <잠 14:1~3>

찬양 '주께 가까이'



말씀 1 지혜로운 여자는 집을 세우지만, 어리석은 여자는 제 손으로 집을 무너뜨린다. 2 바른길을 걷는 사람은 주님을 경외하지만, 그릇된 길을 걷는 사람은 주님을 경멸한다. 3 미련한 사람의 말은 교만하여 매를 자청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의 말은 그를 지켜 준다.

묵상 당연한 말들 아닐까요? 지혜로운 여인만 집을 세우나요? 남자도 마찬가지죠. 그래도 전에는 음란한 여성을 말했는데 이렇게 균형을 맞추니까 좋습니다. 여성이든 남성이든 성별에 따라 지혜롭거나 어리석거나 한건 아니죠. 그게 아니라 세우는 것이 지혜의 속성이고 망하는 것은 어리석음의 속성이라는 것입니다. 또 2절도 당연한 말입니다. 바른 길을 가는 사람은 옳은 생각을 하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잘못된 길을 가는 사람은 진리의 주님을 싫어하죠. 그리고 실은 반대로 하나님을 경외해서 바른길을 가는 것이고, 그릇된 길을 가는 사람은 하나님을 싫어하는 죄에 빠진 사람이니 그 가는 길이 그릇될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미련하면 할말 안할말 가릴 줄을 모르니 화를 부르고, 가려서 하는 지혜로운 말은 자신 뿐 아니라 다른 사람도 지킬 수 있습니다. 당연하고 상식인 말이 특이하고 말이 안되는 일이 일상인 사회는 병든 사회입니다.

적용 내 삶에 잘못인데 당연한 일상이 되버린 것을 하나 찾아서 고쳐봅시다.

기도 주여 오늘도 나와 함께하시고 지켜 주시옵소서. 살던대로 살다 죽어가지 않고 매일매일 주님께 가까이 가는 삶을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9월 29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말 4:1,2> 치료하는 광선

읽을범위 : 말라기 1~4장 묵상말씀 : 말 4:1,2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용광로의 불길같이, 모든 것을 살라 버릴 날이 온다. 모든 교만한 자와 악한 일을 하는 자가 지푸라기같이 타 버릴 것이다. 그 날이 오면, 불이 그들을 살라서, 그 뿌리와 가지를 남김없이 태울 것이다. 그러나 내 이름을 경외하는 너희에게는, 의로운 해가 떠올라서 치료하는 광선

9월 25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합 3:17~19>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는 인생

읽을범위 : 하박국 1~3장 묵상말씀 : 합 3:17~19 무화과나무에 과일이 없고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을지라도, 올리브 나무에서 딸 것이 없고 밭에서 거두어들일 것이 없을지라도, 우리에 양이 없고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련다. 나를 구원하신 하나님 안에서 기뻐하련다. 주 하나님은 나의 힘이시다. 나의 발을 사슴의 발과 같게 하

9월 24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나 1:1~3> 죄는 없어지지 않아

읽을범위 : 나훔 1~3장 묵상말씀 : 나 1:1~3 이것은 엘고스 사람 나훔이, 니느웨가 형벌을 받을 것을 내다보고 쓴 묵시록이다. 주님은 질투하시며 원수를 갚으시는 하나님이시다. 주님은 원수를 갚으시고 진노하시되, 당신을 거스르는 자에게 원수를 갚으시며, 당신을 대적하는 자에게 진노하신다. 주님은 좀처럼 노하지 않으시고 권능도 한없이 많으시지만, 주님은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