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3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렘 28:2~4> 하나님의 이름으로 말한다해도

읽을범위 : 렘 26~28장

묵상말씀 : 렘 28:2~4


"나 만군의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말한다. 내가 바빌로니아 왕의 멍에를 꺾어 버렸다.

바빌로니아 왕 느부갓네살이 이 곳에서 탈취하여 바빌로니아로 가져 간 주의 성전의 모든 기구를, 내가 친히 이 년 안에 이 곳으로 다시 가져 오겠다.

또 유다 왕 여호야김의 아들 여고냐와 바빌로니아로 잡혀 간 유다의 모든 포로도 내가 이 곳으로 다시 데려오겠다. 나 주의 말이다. 내가 반드시 바빌로니아 왕의 멍에를 꺾어 버리겠다."


여호야김 왕 때 예레미야는 심판을 예언했습니다. 심판의 예언은 심판이 목적이 아니라 그것을 듣고 돌이켜 참회할 기회를 주시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예레미야를 죽이려고 했고, 재판을 통해서 그가 하나님의 예언을 전했으니 죄가 없다고 판결받았습니다. 또 시드기야 왕 때에도 이방 나라와 시드기야 왕에게 심판과 멸망을 예언합니다. 그 때 유다가 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언하는 예언자도 있었지만, 그들은 거짓 예언자였습니다. 하나냐라는 예언자가 예레미야를 핍박하고 거짓 예언을 했는데, 예레미야는 그가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고, 그는 그 해에 죽었습니다.


본문 말씀을 이렇게 따로 떼어서 읽으니 아멘! 소리가 나오는 믿음의 말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예레미야가 심판의 예언을 전하는 때에 하나님이 바벨론을 꺽으실 것이라는 이 말씀은 거짓 예언이었습니다. 분명 하나님의 사칭한 거짓예언이었지만 당시의 사람들에게는 환영받고 희망을 주었을 것입니다. 거짓된 희망입니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말하고 희망을 말한다고 해도 하나님의 뜻이 아닐 수 있습니다. 하나냐는 무엇을 위해서 그랬을까요? 자신의 명예와 이익을 위해서 일수도 있고, 자신의 신념에 의해서 그랬을 수도 있습니다. 둘다 하나님과 백성들 앞에 큰 죄가 됩니다.

좋은 약은 입에 쓰다고 했습니다. 듣기 불편해도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혹시 내 신념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하지 않는지 돌아보게 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월 8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문제가 문제가 아니라’

읽을범위 : 민 10:1~11:23, 막 14:1~21, 시 51:1~19, 잠 10:31~32 묵상말씀 : 민 11:4~6 [그들 가운데 섞여 살던 외국인들이 먹을 것이 없다고 불평을 하자, 이스라엘 백성도 다시 우는 소리를 했다. "아, 고기 좀 먹어봤으면. 이집트에서는 공짜로 먹던 생선, 오이, 참외, 부추, 파, 마늘이 눈앞에 선한데, 지금 우리는

3월 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읽을범위 : 민수기 4:1~5:31, 막 12:18~37, 시 48:1~14, 잠 10:26 묵상말씀 : 막 12:29~31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첫째 가는 계명은 이것이다. '이스라엘아, 들어라. 우리 하느님은 유일한 주님이시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님이신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여라.' 또 둘째 가는 계

3월 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잎만 무성한 신앙’

읽을범위 : 레 27:14~민 1:54, 막 11:1~26, 시 46:1~11, 잠 10:23 묵상말씀 : 막 11:13,14 [멀리서 잎이 무성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시 그 나무에 열매가 있나 하여 가까이 가보셨으나 잎사귀밖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무화과 철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예수께서는 그 나무를 향하여 "이제부터 너는 영원히 열매를 맺지 못하여 아무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