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회복’

읽을범위 : 스 10:1~44, 고전 6:1~20, 시 31:9~18, 잠 21:3

묵상말씀 : 스 10:10,11


[그런 가운데 사제 에즈라가 나서서 말하였다. "여러분 가운데는 외국 여자들과 같이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것은 하느님을 배신하는 일이요, 이스라엘에 죄 한 조목을 더 보태는 일입니다.

이제 우리의 선조들의 하느님 야훼께 죄를 고백하고 하느님께서 기뻐하실 일을 하도록 하시오. 이 땅의 뭇 족속들과 손을 끊고 외국 여인들과의 관계를 끊으시오."]


역대하에서 유다 왕국이 바벨론에게 멸망하고, 유다 사람들은 포로로 70여년의 세월을 타지에서 살았습니다. 페르시아가 바벨론을 무너뜨리고, 유대인들을 돌려보냈습니다. 이 포로 귀환에 중요한 인물이 세 명 있습니다. 1차 포로 귀환의 지도자인 스룹바벨은 무너진 성전을 다시 세웠습니다. 그 후 에스라는 무너진 율법과 유대인의 삶을 회복하도록 했습니다. 느헤미야는 파괴된 예루살렘 성벽을 다시 세웠습니다.

에스라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보니 먼저 돌아온 사람들 중에 이방 사람들과 결혼을 하고 자녀까지 낳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고심 끝에 율법을 다시 세워 가르치기 위해서 이방인 아내와 자녀들을 떠나 보내게 했습니다. 이미 가족을 이루었는데 너무 심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율법을 다시 세우는데 꼭 필요한 일이었습니다. 또 이 처리가 심한 것이 아니라, 포로기를 겪고 돌아와서 율법 없는 사람처럼 살았던 유대인들이 너무한 것이었습니다.


우리 삶에는 성도의 삶에 맞지 않는 것이 없습니까? 그전부터 그래왔고, 원래 그랬었다고 넘기지 마시고, 성도의 삶에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하나 하나 제거해 가는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