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인간의 수준, 하나님의 수준’

읽을범위 : 대상 7:1~8:40, 행 27:1~20, 시 7:1~17, 잠 18:22

묵상말씀 : 행 27:18~20

[태풍에 몹시 시달리다 못해 이튿날에는 화물을 바닷속으로 집어 던졌고

또 그 다음날에는 선원들이 배의 장비를 제 손으로 내던졌다.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않고 태풍만이 거세게 불어닥쳐서 마침내 우리는 살아 돌아갈 희망을 아주 잃고 말았다.]


2년 동안 가이사랴에 구금돼 있던 바울은 다른 죄수들과 함께 로마로 보내집니다. 가이사랴는 이스라엘 북부의 항구 도시였습니다. 가는 길은 배를 타고 지중해를 지나 로마로 가기로 했습니다. 육로로 갈 수도 있었겠지만 바닷길이 가깝고 위험이 덜했습니다. 그런데 예상과 다르게 배로 가는 길은 쉽지 않았습니다. 결국 풍랑을 만나 짐도 다 버리고, 배의 장비도 다 버리고 표류하게 되었고 태풍은 계속 됐습니다. 군인도, 선원들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인간의 능력은 대단합니다. 요즘엔 생명과 창조의 신비까지 과학 기술로 정복해버릴 기세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자연재해나 바이러스 등 질병에 속수무책입니다. 우주를 다 정복할 것 같지만 지구의 자연환경조차 정복하지 못합니다. 살아가는 일도 마찬가지 입니다. 계획대로 되는 일은 없고, 예상 못한 일에 당황합니다. 나만 그런게 아닙니다. 다 그렇습니다. 사람의 수준을 넘어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는 사람만이 당황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그렇게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구금 拘禁 : 재판이 끝나고 형이 확정되기 전에 갇혀 있는 상태

*표류 漂流 : 물에 떠서 원하는 곳으로 가지 못하고 그냥 흘러 다니는 상태

*속수무책 束手無策 : 손을 묶은 것처럼 어찌할 도리가 없어 꼼짝 못 함.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