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인간의 수준, 하나님의 수준’

읽을범위 : 대상 7:1~8:40, 행 27:1~20, 시 7:1~17, 잠 18:22

묵상말씀 : 행 27:18~20

[태풍에 몹시 시달리다 못해 이튿날에는 화물을 바닷속으로 집어 던졌고

또 그 다음날에는 선원들이 배의 장비를 제 손으로 내던졌다.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않고 태풍만이 거세게 불어닥쳐서 마침내 우리는 살아 돌아갈 희망을 아주 잃고 말았다.]


2년 동안 가이사랴에 구금돼 있던 바울은 다른 죄수들과 함께 로마로 보내집니다. 가이사랴는 이스라엘 북부의 항구 도시였습니다. 가는 길은 배를 타고 지중해를 지나 로마로 가기로 했습니다. 육로로 갈 수도 있었겠지만 바닷길이 가깝고 위험이 덜했습니다. 그런데 예상과 다르게 배로 가는 길은 쉽지 않았습니다. 결국 풍랑을 만나 짐도 다 버리고, 배의 장비도 다 버리고 표류하게 되었고 태풍은 계속 됐습니다. 군인도, 선원들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인간의 능력은 대단합니다. 요즘엔 생명과 창조의 신비까지 과학 기술로 정복해버릴 기세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자연재해나 바이러스 등 질병에 속수무책입니다. 우주를 다 정복할 것 같지만 지구의 자연환경조차 정복하지 못합니다. 살아가는 일도 마찬가지 입니다. 계획대로 되는 일은 없고, 예상 못한 일에 당황합니다. 나만 그런게 아닙니다. 다 그렇습니다. 사람의 수준을 넘어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는 사람만이 당황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그렇게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구금 拘禁 : 재판이 끝나고 형이 확정되기 전에 갇혀 있는 상태

*표류 漂流 : 물에 떠서 원하는 곳으로 가지 못하고 그냥 흘러 다니는 상태

*속수무책 束手無策 : 손을 묶은 것처럼 어찌할 도리가 없어 꼼짝 못 함.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 27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그런 일은 없다’

읽을범위 : 대하 19:1~20:37, 롬 10:14~11:12, 시 21:1~13, 잠 20:4~6 묵상말씀 : 대하 19:2,3 [그러나 하나니의 아들 선견자 예후가 나와 맞으며 여호사밧 왕에게 말하였다. "이 어찌 된 일입니까? 불의한 자를 도우시다니요! 야훼를 미워하는 자들을 사랑하시다니요! 이 일로 해서 임금께서는 야훼의 진노를 받으실 것입니다.

7월 2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굳은 것을 깨고, 새롭게’

읽을범위 : 대하 17:1~18:34, 롬 9:25~10:13, 시 20:1~9, 잠 20:2~3 묵상말씀 : 롬 9:31,32 [그런데 이스라엘은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는 법을 추구하였지만 끝내 그 법을 찾지 못했습니다. 왜 그렇게 되었습니까? 그들은 믿음을 통해서 얻으려 하지 않고 공로를 쌓음으로써 얻으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그들은 그 걸

7월 23일 매일말씀묵상 ‘다음 세대를 생각하면’

읽을범위 : 대하 8:11~10:19, 롬 8:9~25, 시 18:16~36, 잠 19:26 묵상말씀 : 대하 10:13,14 [왕의 대답은 가혹하였다. 끝내 원로들의 충고를 외면하고 젊은이들의 충고를 따라 이렇게 말하였다. "부왕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웠다지만, 나는 그보다 더 무거운 멍에를 메우리라. 부왕께서는 너희를 가죽채찍으로 치셨지만,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