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6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억울한 일을 당할 때’

읽을범위 : 대상 2:18~4:4, 행 24:1~27, 시 4:1~8, 잠 18:16~18

묵상말씀 : 행 24:27


[두 해가 지난 뒤에 펠릭스 총독의 후임으로 보르기오 페스도가 부임하였다. 그런데 펠릭스는 유다인들의 환심을 사려고 바울로를 감옥에 그대로 가두어두었다.]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에게 죽을 뻔 한 바울을 로마군이 구해서 총독에게 재판을 받게 되었고, 벨릭스 총독은 유대인들의 고발과 바울의 변론을 듣고 재판을 연기합니다. 그런 채로 2년이 지났습니다. 바울은 갇혀 있었고, 어느 정도 자유를 허용받았으나 2년을 갇힌 채 지내야 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총독이 부임해서 다시 재판을 받아야 했습니다.

유대인들의 환심을 얻어야 하는 총독의 입장에서 재판을 연기한 채 바울을 가둬두고 있었다는 것은 바울이 처벌받을 죄가 없었다는 말입니다. 총독은 그 상황에서 바울을 자주 불러 얘기를 했습니다. 뇌물을 가져오라는 뜻이었습니다. 바울은 전도하기도 하고 입장을 전하기도 하면서 2년을 기다렸습니다. 새로운 총독이 부임해 다시 재판을 받게 되었을 때 유대인들은 바울을 예루살렘으로 오게 만든 뒤 자객을 시켜 살해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2년이 지나도록 바울을 죽일 기회만 노리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갇힌 채 2년을 지내야 했습니다. 유대인들의 위협이 사라진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 시간이 바울에게 얼마나 답답하고 괴로운 시간이었을지 쉽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살다 보면 우리도 억울한 일을 만나고, 억울함이 풀리지 않고, 오랜 시간 괴로움을 당할 때도 있습니다. 우리 역사 속에서도 억울한 일이 많아서 한이 많은 민족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그런 일들에 어떻게 해야 할까요? 불의에 대항해 싸우고, 기도해야 합니다. 그런데도 해결되지 않는 일은 어떻게 할까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음을 믿고 견디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야 합니다. 오랜 기도제목이 있습니까? 포기하지 말고 기도하며 하나님의 때를 기다립시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