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8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유다 왕조의 비극’

읽을범위 : 대하 21:1~23:21, 롬 11:13~36, 시 22:1~18, 잠 20:7

묵상말씀 : 대하 23:14,15


[그러자 사제 여호야다가 군대를 거느린 백인대장들에게 명령하였다. "저 계집을 밖으로 끌어내다가 칼로 쳐죽여라. 따르는 자가 있거든 함께 쳐죽여라." 사제 여호야다는 그 여자를 야훼의 성전 안에서 죽여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사람들은 그 여자를 왕궁으로 끌어내어 군마 출입문 부근에서 죽였다.]


오늘 역대하 말씀은 여호사밧 왕이 죽은 후 일어난 혼란과 슬픈 역사를 기록합니다. 여호사밧의 뒤를 이어 그 아들 여호람이 왕이 됐는데, 여호람은 자기 형제들을 다 죽입니다. 그리고 북이스라엘의 길을 따랐다고 합니다. 우상숭배를 했다는 말입니다. 그 이유를 아합의 딸인 아달랴 왕비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비극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블레셋과 이디오피아 근처 아라비아 사람들이 침략해서 약탈을 당하고, 왕족들도 죽여서 왕위를 이을 여호아하스 한 명만 살아남습니다. 여호람은 병에 걸려 죽고, 아하시야(여호아하스)가 왕이 되는데, 그 어머니인 아달랴가 섭정을 하여 유다는 더욱 혼란에 빠지고 우상숭배도 심해집니다. 이 아하시야 왕도 일년 후 북이스라엘에서 반란을 일으킨 예후에게 죽게 됩니다. 더 기가막힌 일이 일어나는데, 아달랴는 아하시야 왕의 자녀들 즉 자기 손자들을 비롯해 왕족들을 다 죽입니다. 왕족을 다 죽이고 자기가 왕좌를 차지하려고 한 것입니다. 그러는 중에 여호사브앗 공주가 왕의 아들 요아스를 숨겨서 살려냅니다. 그리고 그 요아스는 성전에서 숨어 자라게 됩니다. 유다의 권력을 장악한 아달랴의 통치는 6년 동안 이어지고, 그 후에 요아스를 키우며 지키던 제사장 여호야다가 요아스를 왕으로 세우고 아달랴를 제거합니다. 이렇게 여호사밧 사후의 혼란이 겨우 정리된 것입니다.


여호사밧은 하나님 앞에 선한 왕이었고, 유다 왕국도 부강했었지만 아합 왕의 딸 아달랴와 아들을 결혼시킨 그 일로 유다 왕국은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것은 잘못된 행위에 대한 하나님의 징벌로 볼 수도 있고, 다른 면으로는 잘못된 한번의 선택이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생각하게 합니다. 이 일을 마음에 새기고 기억해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3장 묵상말씀 : 계 3:7,8 [빌라델비아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거룩하고 진실하사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이 곧 열면 닫을 사람이 없고 닫으면 열 사람이 없는 그가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장 묵상말씀 : 계 2:4,5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우리가 이 말씀을 읽을 때, 당시대를 사는 것도 아니고, 그 교회를 잘 아는 것도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1장 묵상말씀 : 계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로 말미암아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는 제목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계시의 내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에 대한 것이며, 또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