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2일 월요일 <잠 7:12~23> 어리석은 것이 죄

찬양 찬송가 523장 ‘어둔 죄악 길에서’


말씀

12 때로는 이 거리에서, 때로는 저 광장에서, 길목마다 몸을 숨기고 있다가,

13 그 젊은이를 와락 붙잡고 입을 맞추며, 뻔뻔스러운 얼굴로 그에게 말하였다.

14 "오늘 나는 화목제를 드려서, 서원한 것을 실행하였습니다.

15 그래서 나는 당신을 맞으러 나왔고, 당신을 애타게 찾다가, 이렇게 만나게 되었습니다.

16 내 침대에는 요도 깔아 놓았고, 이집트에서 만든 무늬 있는 이불도 펴놓았습니다.

17 누울 자리에는 몰약과 침향과 육계향을 뿌려 두었습니다.

18 자, 어서 가서 아침이 되도록 한껏 사랑에 빠지고, 서로 사랑하면서 즐깁시다.

19 남편도 먼 여행길을 떠나서 집에 없습니다.

20 돈주머니를 가지고 갔으니, 보름달이 뜰 때라야 집에 돌아올 겁니다."

21 이렇게 여러 가지 달콤한 말로 유혹하고 호리는 말로 꾀니,

22 그는 선뜻 이 여자의 뒤를 따라 나섰다. 마치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소와도 같고, 올가미에 채이러 가는 어리석은 사람과도 같다.

23 마치 자기 목숨을 잃는 줄도 모르고 그물 속으로 쏜살같이 날아드는 새와 같으니, 마침내 화살이 그의 간을 꿰뚫을 것이다.


묵상

‘무식한게 죄냐?’ 이런 말을 할 때가 있습니다. 모르는 것이 죄는 아닙니다. 하지만 어리석은 사람은 죄의 유혹에 쉽게 넘어갑니다. 그래서 어리석은 것 자체가 죄는 아니지만 결국 죄의 길로 가게 됩니다.

어리석을 수 밖에 없는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잠언은 지혜와 명철을 구하고 어리석은 삶을 피하라고 가르칩니다.

지혜는 사람에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의 수준에서 지혜롭다고 해봐야 도토리 키재기 입니다. 정말 지혜로운 사람은 진리의 지혜가 어떤 길인지 알고 그 길을 따르는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르는 사람입니다.

죄의 길은 내가 구분해서 피하는 것이 아니라, 진리의 길이고 지혜의 길인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가는 것으로 전환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성령의 인도하심을 구하며 삽시다.


기도

주여 내가 어리석어서 잘못 행할 때가 많습니다. 더 많은 것을 알아서 지혜가 아니라, 내가 어리석은 것을 아는 지혜로 겸손히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