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2일 월요일 <잠 7:12~23> 어리석은 것이 죄

찬양 찬송가 523장 ‘어둔 죄악 길에서’


말씀

12 때로는 이 거리에서, 때로는 저 광장에서, 길목마다 몸을 숨기고 있다가,

13 그 젊은이를 와락 붙잡고 입을 맞추며, 뻔뻔스러운 얼굴로 그에게 말하였다.

14 "오늘 나는 화목제를 드려서, 서원한 것을 실행하였습니다.

15 그래서 나는 당신을 맞으러 나왔고, 당신을 애타게 찾다가, 이렇게 만나게 되었습니다.

16 내 침대에는 요도 깔아 놓았고, 이집트에서 만든 무늬 있는 이불도 펴놓았습니다.

17 누울 자리에는 몰약과 침향과 육계향을 뿌려 두었습니다.

18 자, 어서 가서 아침이 되도록 한껏 사랑에 빠지고, 서로 사랑하면서 즐깁시다.

19 남편도 먼 여행길을 떠나서 집에 없습니다.

20 돈주머니를 가지고 갔으니, 보름달이 뜰 때라야 집에 돌아올 겁니다."

21 이렇게 여러 가지 달콤한 말로 유혹하고 호리는 말로 꾀니,

22 그는 선뜻 이 여자의 뒤를 따라 나섰다. 마치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소와도 같고, 올가미에 채이러 가는 어리석은 사람과도 같다.

23 마치 자기 목숨을 잃는 줄도 모르고 그물 속으로 쏜살같이 날아드는 새와 같으니, 마침내 화살이 그의 간을 꿰뚫을 것이다.


묵상

‘무식한게 죄냐?’ 이런 말을 할 때가 있습니다. 모르는 것이 죄는 아닙니다. 하지만 어리석은 사람은 죄의 유혹에 쉽게 넘어갑니다. 그래서 어리석은 것 자체가 죄는 아니지만 결국 죄의 길로 가게 됩니다.

어리석을 수 밖에 없는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잠언은 지혜와 명철을 구하고 어리석은 삶을 피하라고 가르칩니다.

지혜는 사람에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의 수준에서 지혜롭다고 해봐야 도토리 키재기 입니다. 정말 지혜로운 사람은 진리의 지혜가 어떤 길인지 알고 그 길을 따르는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르는 사람입니다.

죄의 길은 내가 구분해서 피하는 것이 아니라, 진리의 길이고 지혜의 길인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가는 것으로 전환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성령의 인도하심을 구하며 삽시다.


기도

주여 내가 어리석어서 잘못 행할 때가 많습니다. 더 많은 것을 알아서 지혜가 아니라, 내가 어리석은 것을 아는 지혜로 겸손히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