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2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사 11:6~8> 심판이 지나고 구원이 이르면

읽을말씀 : 사 9~12장

묵상말씀 : 사 11:6~8

“그 때에는, 이리가 어린 양과 함께 살며, 표범이 새끼 염소와 함께 누우며, 송아지와 새끼 사자와 살진 짐승이 함께 풀을 뜯고, 어린 아이가 그것들을 이끌고 다닌다.

암소와 곰이 서로 벗이 되며, 그것들의 새끼가 함께 눕고, 사자가 소처럼 풀을 먹는다.

젖먹는 아이가 독사의 구멍 곁에서 장난하고, 젖뗀 아이가 살무사의 굴에 손을 넣는다.”

-새번역

이사야서부터 구약의 끝인 말라기까지를 예언서라고 합니다. 이스라엘과 유다의 멸망을 앞두고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믿음을 떠나 사는 백성을 향해 심판을 예언하고, 또 멸망한 후에는 구원의 하나님이 회복시켜주실 것을 예언합니다. 이스라엘과 유다의 멸망을 보면서 역사를 통해서 하나님의 일을 이루시는 것을 봅니다. 또 우리는 그것을 보면서 성도로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개인적인 삶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오늘 읽을 범위에서는 하나님의 심판과 그 후에 주시는 구원의 손길을 함께 말하고 있습니다. 멸망과 구원의 희망을 예언하면서 심판 후에 구원이 있을 것을 알려줍니다.

11:6~8 말씀은 그 구원의 때가 되면, 갈등과 경쟁, 폭력은 사라지고 모든 피조물들이 함께 평화를 누릴것이라는 노래입니다. 지금 당장 그런 모습이 되면 좋겠지만, 그것은 심판의 때가 지나고 올 구원입니다. 우리가 심판의 때를 지내고 있다고 느낀다면, 그 후에 주실 구원의 때를 바라보며 견디고 이겨야 하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일서 5장 묵상말씀 : 요1 5:4,5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성도들입니다. 성도들이 세상을 이깁니다. 하나님이 세상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을

읽을범위 : 요한일서 4장 묵상말씀 : 요1 4:1 [사랑하는 자들아 영을 다 믿지 말고 오직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분별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라] 요한이 성도들에게 주는 권면입니다. ‘영’이라는 말을 중요하게 말합니다. 교회에서도 영을 중요하게 얘기합니다. 그런데 그 영은 무엇인가요? 이렇다 저렇다 말은 많이 하지만 확실하게 아는 것은

읽을범위 : 요한일서 3장 묵상말씀 : 요1 3:17,18 [누가 이 세상의 재물을 가지고 형제의 궁핍함을 보고도 도와 줄 마음을 닫으면 하나님의 사랑이 어찌 그 속에 거하겠느냐 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 부부간에, 부모자녀간에 사랑한다고 표현하는 것은 당연하면서도 말로 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그것이 힘들어서가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