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구원은 은혜로’

읽을범위 : 대하 4:1~6:11, 롬 7:1~13, 시 17:1~15, 잠 19:22~23

묵상말씀 : 롬 7:9,10


[나는 전에 율법이 없을 때에는 살았었는데 계명이 들어오자 죄는 살아나고

나는 죽었습니다. 그래서 생명을 가져다 주어야 할 그 계명이 나에게 오히려 죽음을 가져왔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바울은 율법에 대해서 말합니다. 율법은 우리 죄를 깨닫게 합니다. 하지만 율법이 죄는 아닙니다. 죄는 사람에게 있습니다. 율법은 사람의 죄를 보이게 만듭니다. 그래서 율법은 필요한 것이고, 선한 것이지만 율법으로는 구원 받을 수 없습니다. 율법으로 구원 받으려면 율법을 완전히 지켜야 하는데 그것이 우리에게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바울이 율법을 말하는 이유는 율법을 지키는 것으로 구원 받을 수 없고 결국 은혜로 구원받는 사실을 말하기 위한 것입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도 법으로 질서가 유지되는 것 같지만 법은 질서를 파괴하는 죄를 벌할 뿐이지 질서를 지키게 하는 힘은 없습니다. 이것이 벌을 준다고 사람이 착해지지 않는 이유입니다. 질서를 지키고 타인을 존중하는 마음은 사랑에서 나옵니다.

우리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는 결국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이것이 있어서 우리가 살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고, 또 성도와 이웃을 사랑하며 살아야 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