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똑같지만 다르다’

읽을범위 : 역대하 1:1~3:17, 로마서 6:1~23, 시편 16:1~11, 잠언 19:20~21

묵상말씀 : 역대하 1:1


[다윗의 아들 솔로몬은 왕위를 굳혔다. 그의 하느님 야훼께서 같이 계시며 높여주셨으므로 사람들이 우러러보게 되었던 것이다.] 공동번역


솔로몬이 다윗을 이어 왕이 되었습니다. 역대하는 솔로몬이 왕위를 굳건하게 했음을 기록하며 시작합니다. 어느 왕조나 새로 왕위에 오르면 민심을 달래고, 정적들을 제압하는 것을 통해 왕권을 세웁니다. 솔로몬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여러 왕자들의 반란으로 혼란스러웠던 다윗의 후계를 솔로몬이 이어가며 왕위를 노리는 아도니야를 제거하고, 아비아달 제사장을 파면하고, 군대장관 요압을 제거하고, 다윗을 저주했던 시므이를 제거합니다. 그리고 본문 말씀처럼 하나님이 함께하시며 민심을 얻게 됩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의 왕은 다른 나라의 왕과 같지 않습니다. 절대 군주가 아니라 하나님이 진정한 왕이시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서 백성들의 안전을 지키고, 다스릴 대리자입니다. 그래서 솔로몬의 후계 지명도 하나님의 이름으로 이루어지고, 백성들의 인정도 그가 하나님의 뜻에 서있는지를 통해서 받게 됩니다.

그래서 솔로몬은 기브온으로 가서 하나님 앞에 ‘일천 번제’(천번 드리는 제사 아님, 일천의 번제, 번제는 제물을 다 태워드리는 제사)를 드립니다.


세상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의 자세가 솔로몬과 같아야 합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똑같은 세상을 똑같이 살아가는 것 같지만, 인생의 주인을 하나님으로 섬기며, 하나님의 뜻을 따라서 인생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보다 모든 선택과 행동의 동기가 중요합니다. 작은 일을 선택하고 행할 때도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순종하는 것입니다. 그럴 때에 세상 사람들이 우리를 보고 하나님의 백성, 예수님의 제자라고 인정할 것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