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사 1:1> 달도 차면 기울듯

읽을범위 : 이사야 1~4장

묵상말씀 : 사 1:1

“이것은,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가, 유다 왕 웃시야와 요담과 아하스와 히스기야 시대에, 유다와 예루살렘에 대하여 본 이상이다.”

이사야서는 유다를 향한 예언의 말씀입니다. 1:1에 밝히는대로 웃시야 왕때부터 예언을 시작합니다. 유다의 죄와 심판에 대한 예언입니다. 웃시야와 요담의 치세는 사실 다윗과 솔로몬의 때처럼 번성하고 평화를 누리던 때였습니다. 유다의 죄라고 하는 내용을 보면, 하나님에 대한 믿음의 배신과 사회의 정의가 무너진 것이었습니다. 경제적 번영과 평화가 믿음을 세우고 정의를 세운 것이 아니라, 믿음과 공의를 무너뜨리는 독이 된 것입니다.

꼭 그렇지는 않지만, 많은 경우에 역사를 보면, 어떤 나라가 번성하고 평화가 오래되면 사회는 부패하기 시작하고 사람들의 정신은 타락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멸망하게 되는데, 그렇다면 번성과 평화가 좋은 것이 아닐수도 있습니다. 꽃이 피면 지게 되어있고, 달이 차면 기울듯이 이것이 역사의 법칙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궁핍하든 번성하든 믿음의 사람들이 지킬 것은 하나님의 뜻을 바라보고 그 길을 따라 사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뜻은 무엇일까요?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4장 묵상말씀 : 계 4:1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일어날 일들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시더라] 이제 4장부터 본격적인 계시의 내용이 시작합니다. 요한은 하늘에 열린 문을 봅니다. 이 문은 계시의 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