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일 화요일 <잠 3:31~35>

찬양 ‘돈으로도 못가요’



말씀 31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부러워하지 말고, 그의 행위는 그 어떤 것이든 따르지 말아라. 32 참으로 주님은 역겨운 일을 하는 사람은 미워하시고, 바른길을 걷는 사람과는 늘 사귐을 가지신다. 33 주님은 악한 사람의 집에는 저주를 내리시지만, 의로운 사람이 사는 곳에는 복을 내려 주신다. 34 진실로 주님은, 조롱하는 사람을 비웃으시고, 겸손한 사람에게는 은혜를 베푸신다. 35 지혜있는 사람은 영광을 물려받고, 미련한 사람은 수치를 당할 뿐이다.

묵상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누가 부러워할까요? 폭력적으로 배려 없이 마음대로 하는 모습이라면 욕하면서도 자기 마음대로 할수 있다는 점이 조금은 부러울 수도 있겠네요. 말씀의 의미를 깊이 생각해볼 때, 이는 권력이나 재물을 가져서 자기 마음대로해도 되는 사람을 말합니다. 그러나 지혜는 그 길을 따르지 말라고 합니다. 권력자와 부자를 따라가지 말라는 말이네요. 그것이 사람들의 삶의 목표 아닌가요? 지혜의 길은 그 길이 아닙니다. 본문 안에서 찾아보면 지혜의 길은 바른 길을 걷는 것, 의로운 인생, 겸손한 삶, 지혜의 삶입니다. 인생의 참된 목적이 권력이나 부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면 무엇일까요? 깊이 생각해보고 우리 인생의 목적을 점검해 봅시다.

기도 주님, 내게 살아갈 인생을 주시고, 함께 사랑하며 살 가족과 사람들을 허락하심에 감사합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권력과 부요함이 참된 인생의 목적이 될수 없음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하나님 뜻 안에서 참된 인생의 목적을 찾아갈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