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일 화요일 <잠 3:31~35>

찬양 ‘돈으로도 못가요’



말씀 31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부러워하지 말고, 그의 행위는 그 어떤 것이든 따르지 말아라. 32 참으로 주님은 역겨운 일을 하는 사람은 미워하시고, 바른길을 걷는 사람과는 늘 사귐을 가지신다. 33 주님은 악한 사람의 집에는 저주를 내리시지만, 의로운 사람이 사는 곳에는 복을 내려 주신다. 34 진실로 주님은, 조롱하는 사람을 비웃으시고, 겸손한 사람에게는 은혜를 베푸신다. 35 지혜있는 사람은 영광을 물려받고, 미련한 사람은 수치를 당할 뿐이다.

묵상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누가 부러워할까요? 폭력적으로 배려 없이 마음대로 하는 모습이라면 욕하면서도 자기 마음대로 할수 있다는 점이 조금은 부러울 수도 있겠네요. 말씀의 의미를 깊이 생각해볼 때, 이는 권력이나 재물을 가져서 자기 마음대로해도 되는 사람을 말합니다. 그러나 지혜는 그 길을 따르지 말라고 합니다. 권력자와 부자를 따라가지 말라는 말이네요. 그것이 사람들의 삶의 목표 아닌가요? 지혜의 길은 그 길이 아닙니다. 본문 안에서 찾아보면 지혜의 길은 바른 길을 걷는 것, 의로운 인생, 겸손한 삶, 지혜의 삶입니다. 인생의 참된 목적이 권력이나 부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면 무엇일까요? 깊이 생각해보고 우리 인생의 목적을 점검해 봅시다.

기도 주님, 내게 살아갈 인생을 주시고, 함께 사랑하며 살 가족과 사람들을 허락하심에 감사합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권력과 부요함이 참된 인생의 목적이 될수 없음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하나님 뜻 안에서 참된 인생의 목적을 찾아갈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

11월 3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말이 아니라 존재’

읽을범위 : 단 7:1~28, 요일 1:1~10, 시 119:153~176, 잠 28:23~24 묵상말씀 : 요일 1:6 [만일 우리가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하느님과 사귀고 있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진리를 좇아서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친밀한 사람이라면 빛 가운데 살지 어둠 속에서 살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마음이 어둡고,

11월 29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늦으시는 이유’

읽을범위 : 단 6:1~28, 벧후 3:1~18, 시 119:129~152, 잠 28:21~22 묵상말씀 : 벧후 3:9 [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미루신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여러분을 위해 참고 기다리시는 것입니다.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게 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초대교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재림의 지연, 즉 예수님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