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일 화요일 <잠 3:31~35>

찬양 ‘돈으로도 못가요’



말씀 31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부러워하지 말고, 그의 행위는 그 어떤 것이든 따르지 말아라. 32 참으로 주님은 역겨운 일을 하는 사람은 미워하시고, 바른길을 걷는 사람과는 늘 사귐을 가지신다. 33 주님은 악한 사람의 집에는 저주를 내리시지만, 의로운 사람이 사는 곳에는 복을 내려 주신다. 34 진실로 주님은, 조롱하는 사람을 비웃으시고, 겸손한 사람에게는 은혜를 베푸신다. 35 지혜있는 사람은 영광을 물려받고, 미련한 사람은 수치를 당할 뿐이다.

묵상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누가 부러워할까요? 폭력적으로 배려 없이 마음대로 하는 모습이라면 욕하면서도 자기 마음대로 할수 있다는 점이 조금은 부러울 수도 있겠네요. 말씀의 의미를 깊이 생각해볼 때, 이는 권력이나 재물을 가져서 자기 마음대로해도 되는 사람을 말합니다. 그러나 지혜는 그 길을 따르지 말라고 합니다. 권력자와 부자를 따라가지 말라는 말이네요. 그것이 사람들의 삶의 목표 아닌가요? 지혜의 길은 그 길이 아닙니다. 본문 안에서 찾아보면 지혜의 길은 바른 길을 걷는 것, 의로운 인생, 겸손한 삶, 지혜의 삶입니다. 인생의 참된 목적이 권력이나 부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면 무엇일까요? 깊이 생각해보고 우리 인생의 목적을 점검해 봅시다.

기도 주님, 내게 살아갈 인생을 주시고, 함께 사랑하며 살 가족과 사람들을 허락하심에 감사합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권력과 부요함이 참된 인생의 목적이 될수 없음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하나님 뜻 안에서 참된 인생의 목적을 찾아갈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월 1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야곱에서 이스라엘로’

읽을범위 : 창 31:17~32:12, 마 10:24~11:6, 시 13:1~6, 잠 3:16~18 묵상말씀 : 창 32:7~9 [머슴들이 다녀와서 야곱에게 고하였다. "주인님의 형님 에사오께 다녀왔습니다. 에사오께서는 지금 사백 명 부하를 거느리고 주인님을 만나러 오십니다." 야곱은 덜컥 겁이 나고 걱정이 되어 일행과 양떼와 소떼와 낙타떼를 두 패로 나누

1월 14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받을만 하지 않은’

읽을범위 : 창 30:1~31:16, 마 10:1~23, 시 12:1~8, 잠 3:13~15 묵상말씀 : 창 30:1,2 [한편 라헬은 야곱에게 아기를 낳아주지 못하게 되자 언니를 시새우며 야곱에게 투덜거렸다. "저도 자식을 갖게 해주셔요. 그러지 않으면 죽어버리겠어요." 야곱은 라헬에게 화를 내며 야단을 쳤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태를 닫아 아기를 못 낳

이스라엘과 유대인

교회에서 설교나 성경공부 중에 또 일반적으로도 ‘유대인’과 ‘이스라엘 자손’이라는 말을 같은 말처럼 섞어 쓸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이라는 말은 하나님이 야곱의 이름을 이스라엘로 바꿔주신 것과 그 야곱의 열 두 아들이 지파를 이루고, 그 열 두 지파의 연합인 민족을 이룬데서 유래합니다. 또 가나안 정착때부터 통일 왕국 시대(사울-다윗-솔로몬)까지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