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7월 19일 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네가 큰 아들이다’

읽을범위 : 누가복음 15장

묵상말씀 : 눅 15:29~32


[아버지께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여러 해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내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아버지의 살림을 창녀들과 함께 삼켜 버린 이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아버지가 이르되 얘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으니 내 것이 다 네 것이로되

이 네 동생은 죽었다가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얻었기로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니라]


누가복음에만 나오는 ‘탕자의 비유’입니다. 누가복음 15장에 세 가지 비유가 나옵니다. 잃은 양 한 마리 이야기, 그리고 잃어버린 드라크마 이야기, 그리고 잃어버린 아들 이야기입니다. 그 중 세 번째 탕자의 비유가 유명하고, 분량도 가장 깁니다. 공통적인 주제가 있지만 이 세 번째 비유에만 강조되는 내용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세가지 비유를 말씀하시는 이유가 되는 배경이 있습니다. 세리와 죄인들이 예수님께 찾아오고 예수님은 그들을 전혀 꺼리지 않고 함께 음식을 드셨습니다. 그것을 보고 바리새인들이 비난합니다. 그 비난에 대한 답으로 예수님이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러면 잃어버린 양, 잃어버린 동전, 잃어버린 아들에 해당하는 것은 누구일까요? 세리와 죄인들로 표현된 비천하고 소외 당하는 사람들입니다. 누가복음은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많이 나타납니다.

우리는 이 탕자의 비유를 읽으면서 잃어버린 아들을 향한 그 아버지의 사랑, 즉 죄인된 나를 향한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느끼며 감동하고 감사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 후에 나오는 내용을 놓치면 안 됩니다. 탕자가 아니라 아버지의 곁에 있었던 큰 아들을 보아야 합니다. 그 아들은 자기 동생이 돌아온 것을 전혀 기뻐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화를 내고 미워합니다. 아버지의 곁을 지키고 순종했던 자기를 위해서는 염소 한 마리도 안 줬다는 항변이 일리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 비유의 내용을 볼 때 이 큰 아들은 누구를 상징할까요? 바로 세리와 죄인을 경멸하고 차별하는 바리새인과 서기관을 말합니다. 세리와 죄인에 대한 너희의 마음이 이 이야기의 큰아들 마음과 똑같다는 것입니다.


내 안에는 이런 마음이 없을까요? 내가 더 고생하고, 노력하고 헌신했는데 인정해주지 않으면 화가 나는 이런 마음이 없나요? 없어야 합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월 31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마 10:1> '주님이 주시는 은사'

읽을범위: 마태복음 10:1~15 묵상말씀: 마 10:1 “예수께서 그의 열두 제자를 부르사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며 모든 병과 모든 약한 것을 고치는 권능을 주시니라” [주님이 주시는 은사] 예수님이 열두 제자에게 능력을 주시고 전도 여행을 보내십니다. 그들은 유다 지역을 다니며 천국이 가까이 왔다고 전하고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았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제

1월 30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마 9:34> '믿음과 혐오'

읽을범위: 마태복음 9:18~38 묵상말씀: 마 9:34 “바리새인들은 이르되 그가 귀신의 왕을 의지하여 귀신을 쫓아낸다 하더라” [믿음과 혐오] 오늘 읽을범위의 말씀은 믿음으로 병에서 구원받은 사람들의 이야기와 그 일들을 보고 예수님을 향해 귀신의 능력으로 귀신을 쫓아낸다고 말하는 바리새인들을 비교해서 보여줍니다. 믿는 사람들과 어떻게 해서든 믿지 않고

1월 29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마 9:17> '새 포도주를 담을 새 부대'

읽을범위: 마태복음 9:9~17 묵상말씀: 마 9:17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새 포도주를 담을 새 부대] 오늘 범위의 말씀은 여러 내용이 전체적으로 하나의 스토리를 이루는 구조로 돼 있습니다. 세리인 마태를 제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