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8일 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나의 자리'

읽을범위 : 누가복음 14장

묵상말씀 : 눅 14:8~11


[네가 누구에게나 혼인 잔치에 청함을 받았을 때에 높은 자리에 앉지 말라 그렇지 않으면 너보다 더 높은 사람이 청함을 받은 경우에

너와 그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이 사람에게 자리를 내주라 하리니 그 때에 네가 부끄러워 끝자리로 가게 되리라

청함을 받았을 때에 차라리 가서 끝자리에 앉으라 그러면 너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벗이여 올라 앉으라 하리니 그 때에야 함께 앉은 모든 사람 앞에서 영광이 있으리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예수님의 말씀은 교만하지 말고 겸손하라는 말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더 생각해보면 좋은 것을 탐하는 욕심을 버리고 자리에 매달리지 말라는 말씀입니다.

자기를 높이면 낮아지고 낮추면 높아질 것이라는 말씀은 높아지기 위해서 낮아지라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오해하면 수준만 좀 높아질 뿐 본질은 똑같습니다. 수준 낮은 속물에서 수준 높은 속물이 되는 것일 뿐입니다.

사람의 가치는 스스로 어떻게 여기는가 하는 정체성과 자존감 그리고 하나님이 어떻게 보실까 하는 점 그 다음이 다른 사람의 평가에 달렸습니다. 다른 사람이 어떻게 보는지가 무의미한 것은 아닙니다. 또 가장 중요한 점도 아닙니다. 한국 사람들은 남의 시선을 중요하게 여기는 문화에 익숙합니다. 캐나다에 살다보면 남의 시선을 그리 중요하지 않게 여기는 문화를 경험하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성도 여러분, 하나님이 크게 보시는 사람,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 그래서 다른 사람 보기에 그리스도의 향기가 나는 인생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사도행전 5장 묵상말씀 : 행 5:11~13 [온 교회와 이 일을 듣는 사람들이 다 크게 두려워하니라 사도들의 손을 통하여 민간에 표적과 기사가 많이 일어나매 믿는 사람이 다 마음을 같이하여 솔로몬 행각에 모이고 그 나머지는 감히 그들과 상종하는 사람이 없으나 백성이 칭송하더라] 사도행전 5장은 아나니아와 삽비라 부부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그들

읽을범위 : 사도행전 3장 묵상말씀 : 행 3:6 [베드로가 이르되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하고] 베드로와 요한이 성전에 기도하러 갈 때, 성전 문에서 구걸하는 걷지 못하는 장애인을 만납니다. 그는 늘 구걸했기에 도움을 기대하는 눈으로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베드로가 그에게 돈을

읽을범위 : 사도행전 4장 묵상말씀 : 행 4:19 [베드로와 요한이 대답하여 이르되 하나님 앞에서 너희의 말을 듣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보다 옳은가 판단하라] 산헤드린 공회가 사도들을 예수의 이름으로 전도한다고 붙잡았습니다. 그리고 예수의 이름으로 전도하지 말라고 협박합니다. 산헤드린은 권력을 가지고 힘없는 사도들을 억압합니다. 하지만 사도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