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6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전 3:1~10> 그 때 그 때 다르다

읽을범위 : 전 1~4장

묵상말씀 : 전 3:1~10

모든 일에는 다 때가 있다.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마다 알맞은 때가 있다.

태어날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다. 심을 때가 있고, 뽑을 때가 있다.

죽일 때가 있고, 살릴 때가 있다. 허물 때가 있고, 세울 때가 있다.

울 때가 있고, 웃을 때가 있다. 통곡할 때가 있고, 기뻐 춤출 때가 있다.

돌을 흩어버릴 때가 있고, 모아들일 때가 있다. 껴안을 때가 있고, 껴안는 것을 삼갈 때가 있다.

찾아나설 때가 있고, 포기할 때가 있다. 간직할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찢을 때가 있고, 꿰맬 때가 있다. 말하지 않을 때가 있고, 말할 때가 있다.

사랑할 때가 있고, 미워할 때가 있다. 전쟁을 치를 때가 있고, 평화를 누릴 때가 있다.

사람이 애쓴다고 해서, 이런 일에 무엇을 더 보탤 수 있겠는가?

이제 보니,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이 사람에게 수고하라고 지우신 짐이다.

전도서는 솔로몬 왕이 쓴 것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전도자’라고 말합니다. 전도자로 번역된 말은 ‘모은다’는 의미의 동사 ‘카할’의 명사인 ‘코할렛’입니다. 사람들을 모으고 지혜를 전하는 사람이란 의미로 볼 수도 있고, 지혜를 수집한 사람이라는 의미가 될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도(道)를 모으고 깨달아서 전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그가 전하는 하나님의 도는 ‘모든 것이 헛되다’(1:2)는 말로 시작합니다. 모든 것을 가져봤고, 최고의 지혜에 도달해 봤으나 인간의 유한한 능력과 지혜와 시간을 생각하면 허무하다는 말입니다.

묵상말씀으로 택한 부분은 첫마디인 ‘모든 일에는 다 때가 있다’는 말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내용을 보면 때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말입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뒤집어 생각하면 어떤 일도, 어떤 생각도 늘 맞는 것은 없다는 말입니다. 깊이 생각할 말입니다.

내가 아는 것이 다가 아니고, 사람이 모든 것을 다 알수도 없고, 다 안다고 해도 인생을 어찌 할 능력도 없고, 최고의 지혜를 가져도, 세계 최고의 부자라도 죽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존재를 깨닫게 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바라보고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할까요?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