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6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전 3:1~10> 그 때 그 때 다르다

읽을범위 : 전 1~4장

묵상말씀 : 전 3:1~10

모든 일에는 다 때가 있다.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마다 알맞은 때가 있다.

태어날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다. 심을 때가 있고, 뽑을 때가 있다.

죽일 때가 있고, 살릴 때가 있다. 허물 때가 있고, 세울 때가 있다.

울 때가 있고, 웃을 때가 있다. 통곡할 때가 있고, 기뻐 춤출 때가 있다.

돌을 흩어버릴 때가 있고, 모아들일 때가 있다. 껴안을 때가 있고, 껴안는 것을 삼갈 때가 있다.

찾아나설 때가 있고, 포기할 때가 있다. 간직할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찢을 때가 있고, 꿰맬 때가 있다. 말하지 않을 때가 있고, 말할 때가 있다.

사랑할 때가 있고, 미워할 때가 있다. 전쟁을 치를 때가 있고, 평화를 누릴 때가 있다.

사람이 애쓴다고 해서, 이런 일에 무엇을 더 보탤 수 있겠는가?

이제 보니,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이 사람에게 수고하라고 지우신 짐이다.

전도서는 솔로몬 왕이 쓴 것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전도자’라고 말합니다. 전도자로 번역된 말은 ‘모은다’는 의미의 동사 ‘카할’의 명사인 ‘코할렛’입니다. 사람들을 모으고 지혜를 전하는 사람이란 의미로 볼 수도 있고, 지혜를 수집한 사람이라는 의미가 될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도(道)를 모으고 깨달아서 전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그가 전하는 하나님의 도는 ‘모든 것이 헛되다’(1:2)는 말로 시작합니다. 모든 것을 가져봤고, 최고의 지혜에 도달해 봤으나 인간의 유한한 능력과 지혜와 시간을 생각하면 허무하다는 말입니다.

묵상말씀으로 택한 부분은 첫마디인 ‘모든 일에는 다 때가 있다’는 말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내용을 보면 때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말입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뒤집어 생각하면 어떤 일도, 어떤 생각도 늘 맞는 것은 없다는 말입니다. 깊이 생각할 말입니다.

내가 아는 것이 다가 아니고, 사람이 모든 것을 다 알수도 없고, 다 안다고 해도 인생을 어찌 할 능력도 없고, 최고의 지혜를 가져도, 세계 최고의 부자라도 죽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존재를 깨닫게 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바라보고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할까요?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가복음 13장 묵상말씀 : 막 13:35,36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마가복음 13장은 예수님의 성전 파괴 예언으로 시작합니다. 실제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에 의해서 예루살렘 성전

읽을범위 : 마가복음 12장 묵상말씀 : 막 12:17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대하여 매우 놀랍게 여기더라] 바리새인과 헤롯당은 성향이 정반대인 세력이었습니다. 바리새인은 보수적인 율법주의자들로 로마에 반대하고 세금 내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헤롯당은 유다 귀족들 중심의 친로마

읽을범위 : 마가복음 11장 묵상말씀 : 막 11:9,10 [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자들이 소리 지르되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찬송하리로다 오는 우리 조상 다윗의 나라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예수님이 나귀타고 예루살렘에 들어가십니다. 나귀를 타신 것은 스가랴 9:9에 예언된 내용입니다. 이것은 바로 그가 백성들이 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