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시 101:2~4> 내가 살아갈 길

읽을범위 : 시 92~101편

묵상말씀 : 시 101:2~4

흠 없는 길을 배워 깨달으렵니다. 언제 나에게로 오시렵니까? 나는 내 집에서 흠이 없는 마음으로 살렵니다.

불의한 일은 눈 앞에 얼씬도 못하게 하렵니다. 거스르는 행위를 미워하고, 그런 일에는 집착하지 않겠습니다.

구부러진 생각을 멀리하고, 악한 일에는 함께 하지 않겠습니다.

하나님은 크고 높으시며, 찬양 받으실 분인데 세상 사는 일은 그 하나님의 뜻과 같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오늘 범위의 시들을 읽으면서 느끼는 감정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을 찬양하고, 주의 다스리심을 찬양하며, 악한 자들을 심판하실 것을 믿고 공의의 하나님을 섬기겠다는 것이 시들의 목소리입니다. 101편은 흠 없는 삶을 위해서 악한 길을 떠나 복된 인생을 살겠다는 결단입니다.

복된 인생은 이 결단에 있습니다. 내 삶의 근거와 뿌리를 하나님께 두고, 나는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겠다는 결단입니다. 세상에서는 악한 길이 득세하는 것 같아도 하나님의 길을 버리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다스리심과 심판이 있음을 기억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는 인생입니다. 그것이 우리가 살아갈 길입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