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7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람이 어리석은 이유’

읽을범위 : 열왕기상 2:1~3:2, 사도행전 5:1~42, 시편 125:1~5, 잠언 16:25

묵상말씀 : 잠언 16:25


[사람 눈에 바르게 보이는 길이 마침내 죽음에 이르는 길이 되기도 한다.]


이 말씀은 잠언 14:12에도 거의 똑같이 나왔습니다. 잠언은 지혜의 책이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입니다.(잠 1:7, 9:10) 그리고 잠언 말씀은 인간의 어리석음을 끊임없이 지적합니다. 모든 것을 다 알지 못한다면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것 또한 지혜가 되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왜 어리석을까요? 지능이 낮아서일까요? 모든 것을 다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왜 그럴까요? 사람이 세상을 인식하는 감각에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모든 것을 다 볼 수 없고, 모든 소리를 다 들을 수 없고, 모든 냄새를 다 맡을 수도 없으며 모든 접촉을 다 느낄 수도 없습니다. 모든 맛을 다 느낄 수도 없죠. 그래서 알 수 없는 것은 있다는 것조차 모르고, 없는 것을 상상으로 있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과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전보다 훨씬 많은 것을 알게 됐지만 아직도 모르는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그렇다면 모르는 것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모르는 것에 대해서 아는 척하지 말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깨달아 알지는 못해도 따르고 순종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조건입니다. 나는 다 알지 못하고, 내가 알고 있는 것도 완전하지 않다는 것을 깊이 깨닫고 겸손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마지막 날까지 늘 배워야 하고 동시에 겸손해야 합니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