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6월 4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죄가 없다고?’

읽을범위 : 삼하 22:1~23:23, 행 2:1~47, 시 122:1~9, 잠 16:19~20

묵상말씀 : 삼하 22:21~25


[야훼께서 내가 옳게 살았다고 상을 내리시고 내 손에 죄가 없다고 이렇게 갚아주셨다.

나는 야훼께서 일러주신 길을 벗어나거나, 내 하느님께 못할 일을 하지 않았다.

그의 법을 저버린 적이 없고, 그의 법규를 무시한 적도 없다.

죄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하여 나무라실 데 없이 살았다.

야훼 보시기에 깨끗하여 죄없다고 이렇게 갚아주셨구나.]


본문은 사무엘하에서 다윗이 하나님의 은혜를 노래하는 시입니다. 시편 18편이 이 내용과 같습니다. 그런데 내용을 죽 읽다 보면 뭔가 조금 어긋나는 듯한 느낌이 있습니다. 본문의 내용에 다윗은 하나님이 상을 주시고, 죄가 없다고 하시고, 자기가 잘못한 것이 없고, 하나님 앞에 깨끗하다고 말합니다.

우리가 아는 다윗은 그렇지 않죠. 하나님 앞에 아주 더럽고 심각한 죄를 지었습니다. 1절에서 이 노래를 지은 때를 “사울 뿐 아니라 모든 원수의 손에서 건져주신 날”이라고 하고, 삼하 22장이면 다윗이 죄 짓고 반란으로 고난을 겪은 내용이 다 나온 뒤라서 그렇습니다.

그래서 이 시를 지은 때가 다윗의 말년이 아니라, 왕이 된 후 주변의 대적들을 물리치던 젊은 다윗이 지은 것이라고 봅니다.

이 시를 읽으면서 다윗의 인생을 생각하고, 그 고난의 시간을 지나 기쁨 가운데 있었던 다윗을 기억합니다. 또 나중에 죄짓고 고난 당하던 다윗의 삶도 생각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한치도 다를 것이 없이 하나님 앞에서 죄인입니다. 다만 예수님의 말씀처럼 자신이 죄인인 것을 알고 고백하는 죄인이 있고, 교만하고 어리석어 자기가 의인이라고 생각하고 지혜롭다고 생각하는 죄인이 있을 뿐입니다.

다윗을 지키고 인도하신 하나님이 우리와도 함께하십니다. 기억하고 위로와 힘을 얻으시기 바랍니다. 또 우리도 다윗처럼 언제든지 죄의 길로 빠질 수 있는 연약한 존재인 것을 잊지 말고 겸손히 살아야 하겠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포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34-39 묵상말씀: 마 23:38,39 “보라 너희 집이 황폐하여 버려진 바 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제부터 너희는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할 때까지 나를 보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포기] 예수님이 앞으로 사도들과 믿는 자들을 박해할 것이라고 예언하시고, 그 죄가 유대인들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겉 희고 속 검은]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3-33 묵상말씀: 마 23:26,27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겉 희고 속 검은] 바리새인들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섬기고 낮아지면]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12 묵상말씀: 마 23:11,12 “너희 중에 큰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누구든지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섬기고 낮아지면] 예수님이 바리새인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그들의 말은 맞지만 그들의 행동은 본받지 말라고 하십니다. 말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