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30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시 90:4,5> 날을 세는 지혜

읽을범위 : 시 87~91편

묵상말씀 : 시 90:4,5


주님 앞에서는 천년도 지나간 어제와 같고, 밤의 한 순간과도 같습니다.

주님께서 생명을 거두어 가시면, 인생은 한 순간의 꿈일 뿐, 아침에 돋아난 한 포기 풀과 같이 사라져 갑니다.


오늘 읽은 시들은 깊은 고난에 대한 탄식과 하나님의 구원을 바라는 간구들 입니다. 그 중 90편은 우리의 인생이 하나님 앞에 얼마나 순간에 불과한지를 말하고 하나님의 크심을 깨닫는 지혜를 노래합니다.

어린 아이에게는 사탕 하나를 못 먹는 것이 세상이 끝나버릴 것 같은 슬픔이지만, 어른의 눈에는 귀여운 모습일 뿐인 것처럼 우리의 삶은 하나님 앞에 너무 짧고 작은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런 인생을 귀하게 여기시고 살펴 주십니다.

90:12에서 “우리의 날을 세는 법을 가르쳐” 달라고 합니다. 내가 사는 수준에서 내 눈앞의 일들에만 몰두하지 말고 인생 전체를 바라보고, 또 하나님의 차원에서 볼 수 있는 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작은 것을 크게 여기고, 큰 것을 작게 여기면 참 곤란한 인생이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 큰 것을 크게 보고, 작은 것을 작게 보는 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