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30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시 90:4,5> 날을 세는 지혜

읽을범위 : 시 87~91편

묵상말씀 : 시 90:4,5


주님 앞에서는 천년도 지나간 어제와 같고, 밤의 한 순간과도 같습니다.

주님께서 생명을 거두어 가시면, 인생은 한 순간의 꿈일 뿐, 아침에 돋아난 한 포기 풀과 같이 사라져 갑니다.


오늘 읽은 시들은 깊은 고난에 대한 탄식과 하나님의 구원을 바라는 간구들 입니다. 그 중 90편은 우리의 인생이 하나님 앞에 얼마나 순간에 불과한지를 말하고 하나님의 크심을 깨닫는 지혜를 노래합니다.

어린 아이에게는 사탕 하나를 못 먹는 것이 세상이 끝나버릴 것 같은 슬픔이지만, 어른의 눈에는 귀여운 모습일 뿐인 것처럼 우리의 삶은 하나님 앞에 너무 짧고 작은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런 인생을 귀하게 여기시고 살펴 주십니다.

90:12에서 “우리의 날을 세는 법을 가르쳐” 달라고 합니다. 내가 사는 수준에서 내 눈앞의 일들에만 몰두하지 말고 인생 전체를 바라보고, 또 하나님의 차원에서 볼 수 있는 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작은 것을 크게 여기고, 큰 것을 작게 여기면 참 곤란한 인생이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 큰 것을 크게 보고, 작은 것을 작게 보는 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