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30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시 90:4,5> 날을 세는 지혜

읽을범위 : 시 87~91편

묵상말씀 : 시 90:4,5


주님 앞에서는 천년도 지나간 어제와 같고, 밤의 한 순간과도 같습니다.

주님께서 생명을 거두어 가시면, 인생은 한 순간의 꿈일 뿐, 아침에 돋아난 한 포기 풀과 같이 사라져 갑니다.


오늘 읽은 시들은 깊은 고난에 대한 탄식과 하나님의 구원을 바라는 간구들 입니다. 그 중 90편은 우리의 인생이 하나님 앞에 얼마나 순간에 불과한지를 말하고 하나님의 크심을 깨닫는 지혜를 노래합니다.

어린 아이에게는 사탕 하나를 못 먹는 것이 세상이 끝나버릴 것 같은 슬픔이지만, 어른의 눈에는 귀여운 모습일 뿐인 것처럼 우리의 삶은 하나님 앞에 너무 짧고 작은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런 인생을 귀하게 여기시고 살펴 주십니다.

90:12에서 “우리의 날을 세는 법을 가르쳐” 달라고 합니다. 내가 사는 수준에서 내 눈앞의 일들에만 몰두하지 말고 인생 전체를 바라보고, 또 하나님의 차원에서 볼 수 있는 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작은 것을 크게 여기고, 큰 것을 작게 여기면 참 곤란한 인생이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 큰 것을 크게 보고, 작은 것을 작게 보는 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1월 26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랑하고 있습니까?’

읽을범위 : 단 2:24~3:30, 벧전 4:7~5:14, 시 119:81~96, 잠 28:15,16 묵상말씀 : 벧전 4:7,8 [세상의 종말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려 마음을 가다듬고 기도하십시오. 모든 일에 앞서 서로 진정으로 사랑하십시오. 사랑은 허다한 죄를 용서해 줍니다.] 교회는 마지막 날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공동체입니다. 그 날이 살아있는 인

11월 25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혜택을 포기하는 결단’

읽을범위 : 다니엘 1:1~2:23, 베드로전서 3:8~4:6, 시편 119:65~80, 잠언 28:14 묵상말씀 : 단 1:8 [그런데 다니엘은 궁중 요리와 술을 먹어 부정을 타서는 안 되겠다고 결심하고 내시부 대신에게 그런 일을 피하게 해달라고 청하였다.] 다니엘과 세친구들은 유다 멸망 전 유다를 침공한 바벨론에 의해서 포로로 잡혀간 사람들입니다. 바벨

11월 24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세상 속의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겔 47:1~48:35, 벧전 2:11~3:7, 시 119:49~64, 잠 28:12~13 묵상말씀 : 벧전 2:13,14 [여러분은 인간이 세운 모든 제도에 복종하십시오. 그것이 주님을 위하는 것입니다. 황제는 주권자이니 그에게 복종하고 총독은 황제의 임명을 받은 사람으로서 악인을 처벌하고 선인을 표창하는 사람이니 그에게도 복종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