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8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얻은 것을 지키려고’

읽을범위 : 왕하 13:1~14:29, 행 18:23~19:12, 시 146:1-10, 잠 18:2~3

묵상말씀 : 왕하 14:24


[시리아 왕 하자엘이 죽자 그의 아들 벤하닷이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하사엘은 엘리사가 시리아 다메섹에 갔을 때, 벤하닷 왕의 명으로 엘리사에게 왕이 낫겠는지 물으러 왔던 신하입니다. 엘리사는 그에게 왕이 될 것이라는 암시를 줘서 왕을 죽이고 왕이 되게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말씀을 읽다보니 그 하사엘 왕의 아들 이름이 벤하닷이고 하사엘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고 합니다.

찾아보니 성경에 나오는 벤하닷은 세 명입니다. 그 중 한 명이 하사엘이 죽인 벤하닷이고 또 한 명이 하사엘의 아들입니다. 정말 이상한 일입니다. 왕을 죽이고 왕위에 올랐고 자기 아들의 이름을 벤하닷이라고 지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여러 가지 설명을 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이상한 건 마찬가지입니다.

벤하닷 이라는 이름의 뜻을 생각해 봤습니다. 벤은 아들이라는 말이고, 하닷은 시리아의 신입니다. 그래서 하닷 신의 아들이라는 뜻입니다. 아마 하늘로부터 왕권을 받은 신의 아들이라는 뜻이 아닐까요? 이집트의 파라오가 신의 아들이라고 한 것처럼요. 그렇다면 반란으로 차지한 왕좌의 정통성을 만들기 위한 이름이 아니었을까 생각이 듭니다. 이쪽 사람들은 이름이 그 존재를 규정한다고 여겼으니까요.


누구나 좋은 것을 가지면 그것을 지키려고 노력합니다. 부당하게 좋은 것을 가지면, 억지스러운 방법으로 그것을 지키려고 합니다. 하지만 부당한 권력은 시간이 걸릴 뿐 반드시 무너지게 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잘못된 일에 억지 부리지 말고 처음부터 하나님의 길을 살아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