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5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시 53:1,2> 멀리보는 지혜

읽을범위 : 시 52~60편

묵상말씀 : 시 53:1,2


어리석은 사람은 마음 속으로 "하나님이 없다" 하는구나. 그들은 한결같이 썩어서 더러우니, 바른 일 하는 사람 아무도 없구나.

하나님께서는 하늘에서 사람을 굽어보시면서, 지혜로운 사람이 있는지, 하나님을 찾는 사람이 있는지를 살펴보신다.


오늘 범위의 시들은 폭력적이고 잔인하며 비열한 원수들에 대해 심판해 주실 것을 기도합니다. 세상에는 악한 자들이 있습니다. 악한 자들은 의로운 사람을 싫어하고 미워하며, 약한 자를 짓밟습니다. 악인들은 어째서 그럴까요?


오늘 말씀에서 한 가지 답을 주고 있습니다. 어리석기 때문입니다. 어리석기 때문에 하나님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짧은 눈으로 세상에서 일어나는, 눈에 보이는 일만 바라보고 하나님은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두려움 없이 자기 욕심만 채우는 인생을 삽니다.

역사를 보고, 사람을 보고, 자기 내면을 살피는 사람은 하나님을 알고 두려워 하며 그 법을 따라 삽니다.

<히 9:27> “사람이 한 번 죽는 것은 정해진 일이요, 그 뒤에는 심판이 있습니다” 이 말씀을 기억합니다. 인생을 사는데 멀리보는 지혜가 있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