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의 뜻 앞에서’

읽을범위 : 왕하 8:1~9:13, 행 16:16~40, 시 143:1~12, 잠 17:26

묵상말씀 : 왕하 8:7,8


[엘리사는 다마스쿠스로 갔다. 마침 시리아 왕 벤하닷이 앓고 있었다. 하느님의 사람이 왔다는 말을 듣고

왕은 하자엘에게 명을 내렸다. "예물을 가지고 하느님의 사람을 찾아가서, 내 병이 낫겠는지 야훼께 문의해 달라고 부탁을 드려라."]


다메섹은 시리아의 도시입니다. 엘리사가 갑자기 다른 나라에 갔다는 것입니다. 그 때 시리아 왕 벤하닷이 병에 걸렸었고, 엘리사가 왔다는 소식들 듣고 하사엘을 보내서 자기 병이 낫겠는지를 물어보게 합니다.

말씀의 전개로 볼 때, 엘리사는 이 만남을 위해서 시리아로 간 것입니다. 그리고 엘리사는 하사엘에게 답하기를 병으로는 죽지 않는데, 반드시 죽는다고 대답을 했고, 또 이어서 하사엘에게 네가 왕이 될 것이라는 강한 암시를 줍니다. 하사엘은 돌아가서 벤하닷 왕을 죽이고 왕이 됩니다.


하나님이 엘리사를 통해서 시리아의 왕조를 바꾸신 것입니다. 하나님이 역사에 개입하신 것입니다. 이것을 통해 하나님의 역사의 주인이시며 역사를 만들어 가시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역사인데, 왜 이스라엘을 침공하고 괴롭히는 하사엘을 시리아 왕으로 세우실까 하는 질문이 생깁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알고 이해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왜냐고 물을 수 없습니다. 이 말씀에서 우리가 볼 것은 하나님이 세상 역사를 주관하신다는 것과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역사도 마찬가지이며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운 역사도 그렇다는 점입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뜻 앞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것보다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고 그 의미를 발견하고 순종하는 것이 우리가 가질 태도인 것입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