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4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성숙한 관계’

읽을범위 : 왕하 6:1~7:20, 행 15:36~16:15, 시 142:1~7, 잠 17:24~25

묵상말씀 : 행 15:37~39


[그 때 바르나바는 마르코라는 요한도 같이 데려가자고 하였다.

그러나 바울로는 자기들과 함께 가서 일하지 않고 밤필리아에서 떨어져 나갔던 사람을 데리고 갈 수는 없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그 두 사람은 심한 언쟁 끝에 서로 헤어졌는데 바르나바는 마르코를 데리고 배를 타고 키프로스로 떠나가 버렸다.]


바울과 바나바는 오랜 시간 함께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돌보는 일에 힘썼습니다. 바울이 회심한 후 교회의 믿음을 얻지 못할 때 바나바가 중재해서 인정받고 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울과 바나바를 헤르메스와 제우스라고 제사하려고 했던 일에서 볼 수 있듯 바울은 직접 설교하며 전도했고, 바나바는 제우스라고 불릴 만큼 무엇인가 무게 있고 중요한 역할을 했을 것입니다. 이렇게 서로 잘 돕고 도움이 되며 역할을 감당하던 두 사람이 싸우고 헤어졌습니다. 성경에서 “심한 언쟁”이라고 했으면 정말 심하게 싸운 것입니다.

사람이 오래 함께 있으면 좋은 점은 당연한 것이 되고, 불편한 점은 쌓여서 힘들어 집니다. 좋은 관계를 오래 유지하려면 둘 중 하나 혹은 둘 다 정말 좋은 사람이던가, 좋은 관계를 위해서 큰 노력을 해야 합니다.

바울이 먼저 선교 여행을 떠나자고 한 것을 보니 겉으로는 별 문제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같이 가기로 하고서 의논하다가 의견 차이로 싸우고 헤어진 것을 보니 서로 쌓인 것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좋은 일을 하고, 하나님의 일을 하는데 있어서 의견이 맞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살면서 사람은 참 괜찮은데 나랑 너무 맞지 않고 달라도 너무 달라서 불편한 사람 만나 보셨나요?

어쨌든 다 큰 어른들이 같이 일하다가 싸우고 헤어지는 것이 좋은 모습은 아닙니다. 이런 때 아주 중요한 것이 아니라면 상대를 믿고 양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주장을 하려고 해도 마음 상하지 않게 지혜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바울은 나중에 이 싸움의 이유였던 요한과 동역을 합니다. 그러니 싸울 일이 아니었던 것입니다. 바울도 그렇고 바나바도 그렇고 우리도 다 그렇습니다. 나이가 많다고 모든 면이 다 성숙해지는 것도 아니고,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모든 면에서 지혜로운 것도 아닙니다. 서로가 부족함을 인정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존중하며 함께 있는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서로에게 감사합시다. 친밀하고 오래된 관계일수록 예의를 지킵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