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4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성숙한 관계’

읽을범위 : 왕하 6:1~7:20, 행 15:36~16:15, 시 142:1~7, 잠 17:24~25

묵상말씀 : 행 15:37~39


[그 때 바르나바는 마르코라는 요한도 같이 데려가자고 하였다.

그러나 바울로는 자기들과 함께 가서 일하지 않고 밤필리아에서 떨어져 나갔던 사람을 데리고 갈 수는 없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그 두 사람은 심한 언쟁 끝에 서로 헤어졌는데 바르나바는 마르코를 데리고 배를 타고 키프로스로 떠나가 버렸다.]


바울과 바나바는 오랜 시간 함께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돌보는 일에 힘썼습니다. 바울이 회심한 후 교회의 믿음을 얻지 못할 때 바나바가 중재해서 인정받고 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울과 바나바를 헤르메스와 제우스라고 제사하려고 했던 일에서 볼 수 있듯 바울은 직접 설교하며 전도했고, 바나바는 제우스라고 불릴 만큼 무엇인가 무게 있고 중요한 역할을 했을 것입니다. 이렇게 서로 잘 돕고 도움이 되며 역할을 감당하던 두 사람이 싸우고 헤어졌습니다. 성경에서 “심한 언쟁”이라고 했으면 정말 심하게 싸운 것입니다.

사람이 오래 함께 있으면 좋은 점은 당연한 것이 되고, 불편한 점은 쌓여서 힘들어 집니다. 좋은 관계를 오래 유지하려면 둘 중 하나 혹은 둘 다 정말 좋은 사람이던가, 좋은 관계를 위해서 큰 노력을 해야 합니다.

바울이 먼저 선교 여행을 떠나자고 한 것을 보니 겉으로는 별 문제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같이 가기로 하고서 의논하다가 의견 차이로 싸우고 헤어진 것을 보니 서로 쌓인 것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좋은 일을 하고, 하나님의 일을 하는데 있어서 의견이 맞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살면서 사람은 참 괜찮은데 나랑 너무 맞지 않고 달라도 너무 달라서 불편한 사람 만나 보셨나요?

어쨌든 다 큰 어른들이 같이 일하다가 싸우고 헤어지는 것이 좋은 모습은 아닙니다. 이런 때 아주 중요한 것이 아니라면 상대를 믿고 양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주장을 하려고 해도 마음 상하지 않게 지혜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바울은 나중에 이 싸움의 이유였던 요한과 동역을 합니다. 그러니 싸울 일이 아니었던 것입니다. 바울도 그렇고 바나바도 그렇고 우리도 다 그렇습니다. 나이가 많다고 모든 면이 다 성숙해지는 것도 아니고,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모든 면에서 지혜로운 것도 아닙니다. 서로가 부족함을 인정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존중하며 함께 있는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서로에게 감사합시다. 친밀하고 오래된 관계일수록 예의를 지킵시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